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방역 방해'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 구속…"증거인멸 염려"

코로나19 방역활동을 방해하고 교회 자금을 횡령한 혐의 등을 받는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이 1일 새벽 구속됐다.

수원지방법원 이명철 영장전담판사는 오늘(1일) 새벽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 판사는 범죄사실에 일부 다툼의 여지가 있지만 일정 부분 혐의가 소명됐고, 수사 과정에서 조직적으로 증거를 인멸한 정황이 발견되며, 종교단체 내 피의자의 지위 등에 비추어 볼 때 향후 추가적인 증거인멸의 염려를 배제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 총회장이 89세 고령에 지병이 있지만 수감생활이 현저히 곤란할 정도라고 보이지 않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검찰이 이 총회장에 대한 구속 영장을 청구하면서 밝힌 혐의는 크게 세 가지다. 먼저, 방역 당국에 교인 명단과 시설 목록을 허위로 제출하거나 빠뜨린 혐의다.

또, 가평의 신천지 연수원 신축 과정에서 교회자금을 빼돌리는 등 56억 원을 횡령한 혐의, 그리고, 지자체 허가 없이 수원 월드컵경기장 등에서 대규모 종교행사를 강행한 혐의도 적용됐다.

검찰은 두 차례 이 총회장을 불러 조사한 뒤 지난달 28일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에 앞서 검찰은 신천지 간부 3명을 구속하는 등 관계자 7명을 재판에 넘겼다.  

/이재희 기자  ybctv@daum.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