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완벽 부활' 류현진, 6이닝 1실점 쾌투로 시즌 2승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이 3경기 연속 쾌투를 선보이며 완벽한 부활을 알렸다.

류현진은 오늘(18일)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의 오리올 파크 앳 캠든야즈에서 열린 볼티모어와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동안 안타 4개로 1점을 내줬지만, 볼넷 없이 삼진 3개를 잡아내며 호투했다.

타선도 득점 지원을 해줘 류현진은 5대 1로 앞선 7회 말 승리 요건을 충족하고 불펜 라파엘 돌리스로 교체됐다.

불펜이 나머지 이닝을 1실점으로 막아내고 팀이 7대 2로 승리하면서 류현진은 시즌 5번째 등판에서 시즌 2승째를 수확했다.

류현진의 평균자책점은 4.05에서 3.46으로 내려가 시즌 첫 3점대에 진입했다.

류현진은 올해 첫 2경기에서 5이닝을 채우지 못하고 강판당했으나 지난 6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전(5이닝 무실점), 마이애미 말린스전(6이닝 1실점)을 이어 이날까지 최근 3경기에서 압도적인 투구를 선보였다.

류현진이 볼티모어를 상대한 것은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소속으로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시즌인 2013년 4월 21일(6이닝 5실점) 이후 처음이다.

올해 볼티모어는 메이저리그 30개 구단 중 팀 타율 4위, 장타율 2위 등을 달리는 강타선을 자랑하지만, 이날 류현진 앞에서는 힘을 쓰지 못했다.

류현진은 1·2회 안타 1개만 허용하며 견고하게 마운드를 지켰다.

토론토 타선은 3회 초 견고하던 볼티모어 선발투수 알렉스 코브를 흔들며 4점을 쓸어 담았다.

류현진은 3회 말 삼진 2개를 뽑고 삼자범퇴로 볼티모어의 추격을 막았다.

하지만, 4회 말 선두타자 앤서니 산탄데르에게 우익 선상 2루타를 허용하고, 원아웃 2루에서 페드로 세베리노에게 좌전 적시타를 맞아 1점 내줬다.

류현진은 다음 타자 팻 발라이카를 병살타로 잡아내며 볼티모어의 흐름을 끊었다.

5회 말 삼자범퇴를 장식한 류현진은 6회 말에는 원아웃 1루에서 산탄데르를 병살타로 처리해 이닝을 끝냈다.

류현진은 앞선 타석에서는 산탄데르에게 안타 2개를 맞았지만, 세 번째 맞대결에서는 병살타로 설욕했다.

토론토는 6회 초 투아웃 1, 2루에서 그리칙의 적시타로 1점 추가했다.

9회 비지오가 쐐기 투런 홈런을 터뜨린 토론토는 9회 말 1점을 내줬지만 7대 2로 승리했다.

 

/YBC연합방송  ybctv@daum.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YBC연합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