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청/강원
"모르는 사람과의 음란채팅 조심하세요"대전경찰청, '몸캠피싱' 각별한 주의 당부

 [YBC연합방송=박남수기자]  대전지방경찰청(청장 이규문)은 최근 지속적인 코로나19 확산과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으로 상호 간 접촉 없이 벌어지는 비대면 사이버 범죄가 늘고 있다며 그 중에서도 SNS, 메신저, 채팅 앱 등을 통한 몸캠피싱이 기승을 부리고 있는 만큼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당부했다.

몸캠피싱이란, 스마트폰 채팅 앱 등 온라인 공간에서 음란화상채팅을 하자고 접근하여, 스마트폰에 악성코드를 심어 연락처를 탈취한 다음, 상대방의 몸을 영상으로 촬영한 후 돈을 송금하지 않으면 지인들에게 영상을 유포하겠다며 협박하는 방식이다.

대전지방경찰청에 따르면, 몸캠피싱은 지난해 7월 기준으로 15건 발생했고, 전년 동기간 대비 올해는 32% 증가한 22건이 발생했다.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N번방 사건은 미성년자 및 여성을 대상으로 협박한 성착취 동영상이 SNS를 통해 확산 된 것이라면, 몸캠피싱은 주로 남성을 대상으로 피해자의 신체를 촬영한 후, 촬영물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해 금전을 갈취하는 범죄로 수치심과 불안감으로 피해자를 자살로 몰아가는 경우도 있다. 

특히, 몸캠피싱의 피해자들은 이러한 사실이 알려지는 것이 두려워 신고조차 하지 못하는 경우가 대다수로, 이러한 피해까지 포함하면 그 피해 규모는 더 클 것으로 추정된다.

 

/박남수기자  pns111300@naver.com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남수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