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청/강원
대전동부경찰서, ‘스마트 안전지도 앱’ 개발주민이 접근 가능한 시민 친화적 스마트치안 강화

[YBC연합방송=박남수기자] 대전동부경찰서(서장 이교동)는 지역주민과 함께 하는 ‘스마트 안전동네 만들기’ 추진 성과의 하나로 ‘스마트 안전지도 앱’을  개발 했다고 밝혔다.

지난 5월 우송대학교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이후 여러 차례 컨텐츠, 디자인, 코딩 등 앱 관련 사항에 대한 경·학 협업을 진행해 온 결과 프로토타입(초기버전) ‘스마트안전지도 앱’을 완성했다.

앱은 GPS 위치 기반으로 내 주변 생활안전 정보인 탄력순찰 지점, 여성안심구역, 여성안심귀갓길 등 현황을 보여주고 로고라이트, 솔라표지병 등 범죄예방 시설물 위치도 표시해 주며, 생활안전 관련 의견을 작성하여 경찰관서에 전달할 수 있는 메뉴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경찰은 주민 접촉형 생활안전 활동을 극대화하고 선제적인 지역 범죄예방을 가능하게 할 이번 프로토타입을 기초로 향후 우송대학교 소프트웨어중심대학 사업단과의 협업을 통해 생활안전, 여성보호, 교통안전을 망라하는 다양한 정보를 담은 상용화 버전의 앱을 올해 내 구축할 예정이다.

동부경찰서 생활안전과 관계자는 “앱에 포함된 생활안전 관련 빅데이터 등 치안 정보는 지역경찰의 주민접촉형 순찰 근무에 실시간 활용 가능하므로 주민의 체감안전도를 높이는데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교동 동부경찰서장은 “스마트 시대에 걸맞도록 앱 개발 등 공개 가능한 생활안전 정보의 제공으로 지역주민의 불안을 해소해 주고, 지역사회와 협업을 통해 사회 안전망을 구축하는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남수기자  pns111300@naver.com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남수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