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의회
공중화장실에서 5년 동안 5,302건의 4대 강력범죄 발생박완수 의원, “5년간 공중화장실 관련 강력범죄 140% 급증, 관련법 개정 추진”

[YBC연합방송=윤원식기자] 최근 5년간 공중화장실에서 발생한 범죄가 140% 급증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박완수 의원이 경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확인한 바에 따르면 2015년부터 2019년까지 5개년간 공중화장실에서 발생한 4대 강력범죄가 모두 5,302건(절도 3,522건, 폭행 1,758건, 강도 15건, 살인 7건 순)으로 나타났다. 2015년 692건에서 2019년 1,664건으로 4년 만에 무려 140%p가 급증한 수치다. 

또한 4대 강력범죄와는 별개로 성범죄의 경우 같은 기간 760건이 발생했고 2015년 150건에서 2019년 156건으로 소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4대 강력범죄 유형별로 ▲폭행의 경우 2015년 203건에서 2019년 580건으로 188%p 증가했고, ▲절도는 같은 기간 483건에서 1,083건으로 124%p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살인의 경우 2건에서 0건, ▲강도는 4건에서 1건으로 감소했다.

박완수 의원은 “범죄 대응은 철저한 예방과 합당한 처벌이 동시에 이뤄져야 한다”라면서 “정부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에 관계 기관들이 보다 긴밀하게 협력하고 적극 대응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윤원식기자  yunws5068@hanmail.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원식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