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의회
KBS 해외 주재 특파원 방만 운용, 공영방송 가치 훼손 우려양정숙 의원, “KBS 경영합리화 혁신은 보여주기식, 해외 방송사와 전략적 제휴 관계 유도 필요”
무소속 양정숙 국회의원

[YBC연합방송=윤원식기자] KBS 해외 주재 특파원에 대한 방만한 운용이 MBC의 해외 주재 특파원 운용과 비교가 되면서, KBS의 공영방송 가치가 훼손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양정숙 의원(무소속)이 15일 한국방송공사(이하 KBS)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2년간(2018~2019) 해외 5개 지국에 25명의 특파원이 파견된 것으로 조사됐다.

해외 지국별로는 미주지국 3개 지역(워싱턴, LA, 뉴욕), 일본지국 1개 지역(도쿄), 중국지국 2개 지역(베이징, 선양), 유럽지국 3개 지역(파리, 베를린, 모스크바), 중동지국 2개 지역(두바이, 방콕)을 운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KBS 특파원들은 1인당 매월 200만원에서 400만원 정도의 체재비를 받고 있는데도, 특파원의 비용 부정 수급 및 부정 사용으로 2018년 3건, 2019년 8건이 적발돼 시정조치 된 바 있다.

반면 MBC는 2017년 12월 회사의 비상경영 등 비용 절감 차원에서 특파원 파견 인원을 당시 9개 지역 12명에서 올해 현재 3개 지역(워싱턴 2명, 베이징 1명, 도쿄1명) 4명으로 축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반대로, JTBC의 경우 미국 CNN과 전략적 제휴관계를 맺고 해외 뉴스 보도에 대한 방송 협조를 받아 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양정숙 의원은 “KBS가 보여주기식 경영합리화·경영혁신을 말로만 외칠 게 아니라, 내부에서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 경영 건전성을 확보하는데 노력해야 한다”며, “경영혁신을 위한 방법으로, 해외 주재 특파원에 대한 구조조정부터 손봐야 한다”고 말했다.

양 의원은 “KBS도 세계 유수 뉴스전문 방송사와 전략적 제휴 관계를 맺어 해외 뉴스 취재에 도움을 받는 것도 제작비를 절감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윤원식기자  yunws5068@hanmail.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원식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