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호남/제주
전남도-시군-농협, 쌀 판로 확대 협력키로24일 협의회 갖고 2016년산 재고미 전량 수확기 이전 판매 논의
  • 전남/연합방송 기자
  • 승인 2017.07.25 11:14
  • 댓글 0

전라남도는 24일 시군, 농협 등 쌀 담당 관계관을 대상으로 수도권 등 타 시도 학교급식 납품 확대와 전남쌀 판매 활성화, 올 수확기 이전 2016년산 재고량 전량 소진 등을 위한 판매대책 협의회를 열었다.

협의회에서는 시군별로 추진해온 쌀 판매상황 및 향후 대책을 보고하고, 학교급식 납품·수출 등 적극적인 판촉 활동을 전개하고 있는 담양군과 수도권 양곡 물류센터 설치 등 다양한 판매 전략을 모색하고 있는 영광군의 우수사례를 공유했다. 또 쌀 관련 신규시책 발굴을 위한 시군 의견을 듣고 추진 방법을 함께 협의했다.

전라남도는 지난 5~7월 국내 최대 쌀 소비처인 수도권 농협 대형유통센터 3개소에서 전남쌀 판매 확대를 위한 릴레이 마케팅을 실시하는 등 대량 소비처 확보 활동을 벌였다. 또한 친환경 쌀 학교급식 시장도 집중 공략해 서울·광주에 이어 부산·울산·제주까지 납품을 확대하고 있다.

전라남도는 또 6월 말 현재 전남지역 농협 RPC의 2016년산 쌀 재고량은 8만 2천t(조곡)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4만t)의 59% 수준이어서 수확기 이전 전량 판매까지는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춘봉 전라남도 농식품유통과장은 “새 정부의 신곡 초과물량 조기 시장격리, 쌀 생산 조정제 시행, 정부 양곡 사료용 확대 등 다양한 방안을 마련하고 있어 앞으로 쌀값이 상승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시군에서는 재고량을 정확히 파악해 수확기 이전 전량 판매되도록 판촉활동에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전남/연합방송 기자  ybctv@daum.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남/연합방송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