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김아림 선수, 코로나19로 어려운 국민들에게 용기와 희망 전달김아림 선수의 처음 출전한 유에스 여자오픈 우승과 방역 모범에 문체부 장관 축전
‘제75회 유에스(US) 여자오픈’에서 우승한 김아림 선수

[YBC연합방송=윤원식기자]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박양우 장관은 12월 10일부터 14일까지(현지 시각)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챔피언스 골프클럽에서 열린 ‘제75회 유에스(US) 여자오픈’에서 우승한 김아림 선수에게 축전을 보내 축하와 격려의 뜻을 전했다.

전미 골프협회가 주최하는 US 여자오픈은 1946년 창설된 이후 올해로 75회를 맞이했으며, 아나(ANA) 인스퍼레이션, 케이피엠지(KPMG) 위민스 피지에이(PGA) 챔피언십, 에비앙 챔피언십, 에이아이지(AIG) 위민스 브리티시 오픈과 함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5대 주요 대회로 불린다. 통상 매년 7월에 개최되나 올해는 코로나 19로 인해 12월에 열렸다.

US 여자오픈에서 우승한 역대 한국인 선수로는 박세리(98년), 김주연(05년), 박인비(08년, 13년), 지은희(09년), 유소연(11년), 최나연(12년), 전인지(15년), 박성현(17년), 이정은(19년) 선수가 있으며, 김아림 선수의 수상으로 우리나라는 11번째 우승컵을 거머쥐게 되었다. 김아림 선수는 US 여자오픈 첫 출전에서 우승을 거둔 역대 다섯 번째 선수로, 한국여자프로골프의 위상을 전 세계에 다시 한번 알렸다.

특히, 이날 경기 종료 후 김아림 선수는 다른 선수들과 경기 보조원에게 피해를 주고 싶지 않아 4라운드 내내 마스크를 끼고 경기에 임했다는 소회를 밝혔으며, 훈련 중에도 마스크를 잊지 않고 착용하는 등 코로나19 방역에 모범이 되었다.

박양우 장관은 “지난 98년 박세리 선수가 US 여자오픈에서 최초로 우승해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로 힘겨워하던 대한민국 국민을 위로했던 것처럼, 22년 만에 같은 대회에서 김아림 선수가 역경을 딛고 보여준 역전극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일상을 보내고 있는 국민들에게 큰 용기와 희망을 주었다. 또한 철저한 마스크 착용 역시 세계 스포츠 팬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며 “앞으로도 한국여자프로골프의 명성을 지속적으로 세계무대에 떨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윤원식기자  yunws5068@hanmail.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원식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