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의회
정부, 얀센 600만 · 화이자 1000만 명분 백신 계약 체결

정부가 글로벌 제약사인 얀센(존슨앤드존슨), 화이자와 코로나19 백신 구매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오늘(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23일 이 같은 계약이 이뤄졌다고 발표했다.

정 총리는 "얀센의 경우 당초 예정된 물량인 200만 명분보다 많은 600만 명분을 계약했다"며 "내년 2분기부터 접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화이자 백신에 대해서는 "1천만 명분을 계약했고, 내년 3분기부터 들어온다"며 "도입 시기를 2분기 이내로 앞당기고자 국가 차원의 역량을 총동원 중이고, 협상이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영국, 미국 등 여러 나라에서 백신 접종이 시작됐다. 대부분 백신이 절박한 나라들"이라며 "정부는 먼저 접종된 백신이 안전한지, 효과가 충분한지 등을 면밀히 들여다보며 국민이 가능한 한 빨리 안심하고 접종을 받도록 꼼꼼히 챙기겠다"고 강조했다.
   
  

 

/장범수 기자  mstar002@naver.com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범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