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방
“코로나19 대비태세, 더욱 확고하게!”공군 11전비, ‘코로나19 보호구 착용’ 시범 적용
공군 11전투비행단은 코로나19 확산을 선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1월 한달간 '코로나19 보호구 착용'을 시범 적용하고 있다.

[YBC연합방송=윤원식기자] 공군 제11전투비행단(이하 ‘11전비’)은 비행단 자체적으로 1월 한달간 ‘코로나19 보호구 착용’을 시범 적용하고 있다.

이번 보호구 착용은 부대와 지역사회의 코로나19 확산을 선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마련되었으며, 정문 출입통제병, 공사감독관, 운전병 등 외부인원과 접촉이 잦은 근무자 100여 명에게 적용하고 있다.

코로나19 보호구는 얼굴 전면을 보호하는 투명 가림막인 페이스쉴드(Face Shield)와 신체에 부착하는 휴대용 체온계 패스밴드(Pass Band)로 구성되었으며, 비말을 차단하고 근무자들의 발열을 수시로 확인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11전비 항공의무전대장 조선희 중령(간사 38기)은 “이번 보호구 착용 시범 적용은 작년 부대 인근 지역의 코로나19 확산 사례와 같은 대규모 지역사회 감염과 부대 내 확산 가능성을 선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장병들의 개인 방역역량을 강화하고 부대 차원의 코로나19 대응능력을 더욱 향상시켜 빈틈없는 코로나19 대비태세 유지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공군은 코로나19 대응 매뉴얼 제작, 도보형 선별진료소(Walking Thru) 운영 등 코로나19에 대한 강력한 선제 대응을 위해 다양한 방안을 실시하고 있다.

/윤원식기자  yunws5068@hanmail.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원식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