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청/강원
전북대안교육지원센터, 대안교육 허브 역할 나서“옛 완주교육지원청사 리모델링, 학업중단 위기학생 회복과 적응 도울 것”

전라북도교육청(교육감 김승환) 대안교육지원센터가 대안교육 허브로 새롭게 문을 열었다.

도교육청은 지난해 11월, 총 사업비 16억을 들여 옛 완주교육지원청사를 리모델링하여 대안교육지원센터를 개소하고 꿈누리교실을 직영으로 운영하고 있다.

대안교육지원센터는 통합적이고 효율적인 위기학생 지원 체제를 구축하고 다양한 교육 기회를 확대해 학생의 성장을 지원하며 삶에 힘을 주는 대안교육을 실현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곳에는 북카페, 교육실(중·고등반, 크리에이터실), 상담실, 다모임실, 쉼터, 업무지원실 등이 갖춰져 있다.

대안교육 위탁교육기관 지정 및 운영, 대안교육 위탁교육기관의 행·재정적 지원 역량 강화, 대안교육 전문성 강화, 꿈누리교실 운영 등 지역사회와 연대를 통한 학생 배움의 망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특히, 꿈누리교실은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5일간 30시간 단기위탁 특별교육 프로그램으로 운영되며 장기결석으로 인한 학업중단 위기학생 및 학업중단숙려제 참가 학생, 학교생활교육위원회에서 특별교육 조치를 받은 학생, 학교 정규교육과정 외 대안교육을 희망하는 학생 등이 참여할 수 있다.

이 밖에도 부모-자녀 관계 및 이해 증진 프로그램, 의사소통 감정코칭·자아탐색 장점찾기, 바리스타·제과제빵·원예 공예 등 다양한 직업체험 활동을 통한 진로 탐색, 자연체험 활동 등을 경험할 수 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대안교육 수요가 늘면서 학생들의 성장과 자립을 위한 배움 기회를 제공해 공교육에 대한 신뢰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학교에서 소외된 학생들에게 대안 교육 기회를 제공하고, 학교지원교육을 통해 학교 부적응학생들의 적응력을 향상시켜 중도탈락을 예방함으로써 올바른 사회인으로 성장하도록 돕고, 대안적 체험을 통해 자신의 진로를 탐색하는 계기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북/이승재 기자  esjabc@naver.com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이승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