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의회
“재정감당 범위서 과감하고 충분한 위기극복 방안 강구”문 대통령 “우리 사회 모두가 지혜 모으고 정치권 초당적으로 협력해야”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에 따른 경제위기와 관련, “정부는 재정이 감당할 수 있는 범위 안에서 과감하게, 실기하지 않고, 충분한 위기 극복 방안을 강구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위기도, 위기대응도 우리는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길을 걷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현실적인 여건 속에서 무엇이 최선인지 판단하기란 쉽지 않다”며 “우리 사회 모두가 지혜를 모으고, 특히 정치권이 정파적 이해를 뛰어넘어 초당적으로 협력해야 할 과제”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 번도 겪어보지 못한 위기상황인 만큼, 범국가적 역량 결집이야말로 위기 극복의 힘”이라며 “대한민국이 생긴 이래 신종 감염병이 이토록 오랫동안 전 세계를 휩쓴 적이 없었다”고 말했다.

또한 “방역 대책으로 이토록 오랫동안 자영업자들의 영업을 금지하거나 제한한 적도 없었다. 정부가 네 차례의 추경과 세 차례의 재난지원금 등 전례 없는 확장재정 정책으로 위기에 대응한 적도 없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가 전 세계에 준 충격은 실로 막대하지만 우리는 위기에 굴하지 않고 당당히 맞섰다”면서 “이 과정에서 대한민국이 보여준 역량은 대단했다”고 말했다.

이어 “K-방역의 우수성뿐 아니라, 코로나와 전쟁을 치르는 와중에도 우리 사회 전 영역에서 놀라운 진전을 이뤘다”면서 “한국은 위기 속에서 더욱 강한 경제의 면모를 보여주었다”고 평가했다.

/추경호 기자  ybctv@daum.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