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이재영-다영 국대 자격 박탈…소속팀도 '출전 정지'
방송화면 캡처

학교 폭력으로 물의를 일으킨 여자배구 쌍둥이 자매 이재영, 이다영 선수가 국가대표 자격을 무기한 박탈당했다.

중학교 시절 동료에게 폭력을 행사했다고 인정한 이재영, 이다영 자매에게 철퇴가 내려진 것이다.

대한배구협회는 두 선수를 국가대표 선발 대상에서 무기한 제외하기로 했다.

두 선수 모두 도쿄올림픽 티켓을 따내는 데 크게 기여한 핵심 전력이지만, 일벌백계 차원에서 중징계를 내렸다고 밝혔다.

협회는 또 두 선수의 어머니 김경희 씨에게 지난해 수여했던 '장한 어버이상'도 취소했다.
   
소속팀 흥국생명은 무기한 출전정지 징계를 내리면서 선수들과 함께 피해자의 상처가 치유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뛰어난 실력에 남다른 흥으로 여자배구의 인기를 이끌던 쌍둥이 자매는 학폭 가해자로 몰락하면서 앞으로 선수생활도 불투명해졌다.

비난 여론이 확산되며 자매가 출연한 광고와 예능 프로가 인터넷에서 모두 삭제되고 있다.

앞서 두 선수는 자필 사과문을 올려 사죄하고 피해자들을 만나 직접 사죄하겠다는 뜻을 밝혔지만, 파문은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다.

 

/YBC연합방송 기자  ybctv@daum.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YBC연합방송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