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방
경북 포항에서 발굴한 6·25 전사자 발굴유해, 12년만에 신원확인故 손중철 일병, 1950년 8월 영천북방 보현산 전투 중 전사한 것으로 확인
故 손중철 일병님 생전 사진

[YBC연합방송=윤원식기자]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이하 국유단)은 경북 포항 지동리 일대에서 2009년 6월 16일, 해병 1사단 장병들과 함께 발굴한 6·25전사자유해의 신원을 고 손중철 일병으로 확인했다.

이는 2000년 4월 6·25전사자 유해발굴사업의 첫 삽을 뜬 후 161번째다.

이번 신원확인은 고인의 유가족인 칠순 아들의 유전자 시료가있었기에 가능했다.

유해를 발굴한지 10년이 경과한 2019년 7월, 고인의 아들인 손태규(73)님은 6·25전쟁에 참전 후 돌아오지 못하신 아버지를 평생 그리워하며 지내던 중, TV에서 ‘6·25 전사자 유가족을 찾습니다’라는 시료채취 홍보 문구를 보게 되었다.

이후, 국유단을 통해 시료채취에 참여했고, 유전자 비교분석을 통해 가족관계를 확인할 수 있었다.

고인은 국군 제 8사단 소속으로 6․25전쟁에 참전, 영천북방보현산 전투(1950. 8. 13. ∼ 9. 4.)중 전사하셨다.

당시, 국군 제 8사단은 북한군 제15사단을 저지하기 위해서 보현산, 고모산, 수석봉, 봉화봉 일대에서 방어작전을 펼치는데 주력했으나, 결국 공세에 몰려 영천으로 철수하게 되었다.

이후 59년이 지나고서야 고인은 완전한 유해의 형태로 전투화 등 유품 7종과 함께 후배전우들에게 수습되었다.

고인은 1930년 1월 29일 경북 안동시 일직면 일대에서 3남3녀 중 장남으로 태어났다.

故 손중철 일병님 유품사진

집안은 대대로 농사일을 이어오던 전형적인 농가에서 장남의 책임을 다하며 살다가 1949년, 19살이 되던 해에 배우자 이말례님을 만나 혼인한 후 슬하에 아들 한 명을 두었다.

가정을 이룬 기쁨도 잠시, 고인은 아내와 어린 외아들을 남겨 둔 채 국가를 위해 참전했고, 아내는 남편이 돌아오기를 간절히 기다렸지만 1995년 결국 지병으로 세상을 떠나고 말았다.

고인의 아들 손태규 님은 “전사자 유가족 시료채취를 통해 설마 아버지를 찾을 수 있을까 싶었는데 진짜 이렇게 아버지를 만나게 되니 그저 기쁨의 눈물만 날 뿐이다.”고 심경을 밝혔다.

이렇듯 나라를 위해 헌신하신 호국영웅들을 가족의 품으로 모시기 위해서는 유가족들의 유전자 시료채취가 매우 중요하다.

현재 유전자 시료채취에 동참한 유가족은 약 4만 5천여 명으로, 미수습전사자에 비해 시료가 많이 부족한 실정이다.

유해를 발굴해도 누구의 유해인지 알 수 있는 전사자 위치 정보나단서(인식표 등)가 대부분 없기 때문에, 유가족 시료를 확보해야만 유해와 유가족 유전자 검사를 통하여 신원확인이 가능하다.

고 손중철 일병의 경우도 2009년 유해를 발굴한 후 신원을 확인하지 못하다가 유가족인 아들인 손태규 님이 2019년 시료채취에 참여함으로써 신원확인이 가능했다.

국민 여러분 중 6·25전쟁에 참전하셨으나 미수습되신 분들의 유가족이라고 생각되시는 분들은(친․외가 8촌까지) 인근 보건소, 보훈병원및 요양원, 군 병원에서 유전자 시료채취를 참여할 수 있으며,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 대표전화(1577-5625)로 연락주시면 유전자시료채취 키트를 발송해 드리거나 직접 방문하여 시료를 채취할 수 있다.

국유단은 유가족과 협의를 거쳐 신원확인 결과통보를 위한 '호국의 영웅 귀환행사'를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거행한 후, 국립현충원에 안장할 예정이다.

올해도 국방부는 6·25전사자 유해발굴사업을 통해 「국민과 함께, 국가에 대한 헌신에 끝까지 보답」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원식기자  yunws5068@hanmail.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원식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