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청/강원
시내버스 정기권, 5월부터 편의점서도 산다전주시·시공위·GS리테일·캐시비, 10일 시내버스 정기권 판매처 확대 업무협약 체결

전주 시내버스 정기권이 오는 5월부터 편의점에서도 판매된다.

전주시와 전주시내버스공동관리위원회(이사장 김진태), GS리테일(사장 조윤성), 캐시비(대표이사 이근재)는 10일 전주시장실에서 시내버스 정기권 판매처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은 그간 주민센터와 관광안내소 등 21개소에서 근무시간(9~18시)에만 판매·충전이 가능했던 정기권을 전주·완주 지역 GS편의점 190여 개소에서 상시 판매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이용자들의 편의를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GS리테일은 GS편의점을 방문하면 언제나 시내버스 정기권을 구매할 수 있도록 판매·충전서비스를 제공하고, 시는 정책을 총괄적으로 관리하면서 확산 방안을 마련하는 데 주력키로 했다. 전주시내버스공동관리위원회는 카드 발행 관련 제반 사항을, 캐시비는 카드의 제조 및 공급, 카드의 운영 서비스 일체를 담당키로 했다.

시는 오는 5월부터 GS편의점 단말기를 통해 손쉽게 시내버스 정기권을 구매·충전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계획대로 되면 시민들의 접근성과 편의성이 높아져 정기권 이용이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관련 시는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여행업계와 시내버스 업계에 활력을 불어넣고 학생과 직장인 등 시민들의 경제적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지난해 7월 전국 최초로 시내버스 정기권을 도입했다. 정기권은 △1일권 5000원 △2일권 9000원 △30일권 4만원 등 3종으로 구성돼 정해진 기간 동안 무제한으로 사용할 수 있다.

전주 시내버스 정기권은 지난해 12월 국토교통부 지속가능 교통도시 평가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최우수정책상에 선정되기도 했다.

이강준 전주시 시민교통본부장은 “지난해 7월 1일부터 시행한 시내버스 정기권 제도는 시민들의 교통비 부담을 낮추고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를 위해 국내 최초로 추진한 혁신적인 정책”이라며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서민경제가 어려운 현 시점에서 판매처를 확대하는 것은 시민들의 접근성과 편의성을 높여 정기권을 활성화하는 데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북/이승재 기자  esjabc@naver.com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이승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