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의회
민주당 지도부 총사퇴…"공정 · 정의 바로 세우겠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4.7재보선 참패의 책임을 지고 총사퇴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은 8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당 지도부 총사퇴를 선언했다.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은 "저희의 부족함으로 국민들께 큰 실망을 드렸다. 결과에 책임지겠다"며 "지도부 총사퇴가 성찰과 혁신의 출발이 되길 바라며, 당 내부의 공정과 정의를 바로 세우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앞서 민주당 지도부는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당 수습과 쇄신 방안을 논의한 걸로 전해졌다.

지도부 공백상태를 최소화기 위해 민주당은 당 대표 선출 전당대회와 원내대표 경선 일정을 최대한 앞당겨 실시할 계획이다.

한편,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퇴임 기자회견에서 "국민의 승리를 자신들의 승리로 착각하지 말라"며 겸허한 자세를 주문했다.

   

/윤원식 기자  yunws5068@hanmail.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원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