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예술
문체부, 어린이박물관 과장에 여성 민간 전문가 첫 임용곽신숙 박물관교육 분야 전문가, 정부 민간인재 영입 지원으로 발굴
신임 곽신숙 어린이박물관 과장

[YBC연합방송=윤원식기자] 문화체육관광부 국립중앙박물관 어린이박물관 과장에 박물관교육 및 어린이박물관 분야 여성 민간 전문가가 최초로 임용됐다. 국립중앙박물관 어린이박물관과장은 어린이박물관 중장기 계획을 수립하고, 전시 콘텐츠 개발과 체험전시 운영을 총괄한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 이하 문체부)와 인사혁신처(처장 김우호)는 4월 25일(일), 과장급 개방형 직위 공모에 지원한 곽신숙(여, 47세) 전(前) 뮤지엄경영연구소 서울상상나라 교육홍보실장을 어린이박물관 과장에 임용한다고 밝혔다.

정부 민간인재 영입 지원으로 발굴된 곽신숙 과장은 개방형 직위 채용정보를 통해 지원했으며 중앙선발시험위원회의 서류전형과 면접, 과장급 역량평가를 거쳐 최종 임용됐다. 문화예술 인재가 정부 민간인재 영입 지원을 통해 문체부에 영입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유아교육학 전공자인 곽 과장은 예술학(박물관‧미술관 경영) 석사, 박물관교육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어린이를 위한 우리나라 최초의 체험식 박물관인 삼성어린이박물관 개관 준비에 참여하고 개관 이후 교육 기획, 홍보‧마케팅 및 조사‧연구를 담당했다. 또한 2013년 서울시가 운영하고 있는 어린이박물관이자 복합체험 놀이공간인 서울상상나라의 사업계획을 수립하는 등 개관을 추진하고, 교육 총책임자로서 부모가 함께하는 영유아 발달 단계별 체험을 기획해 자발적 참여를 유도했다.

곽 과장은 “어린이의 창의력과 감성 함양을 위한 교육을 개발하고 코로나19 상황에서의 비대면 전시, 가상체험 기반을 마련, 확대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관계 부처 담당자는 “곽 과장은 어린이교육과 박물관 경영의 전문 지식을 겸비했으며 최초의 어린이박물관 개관을 추진한 민간 전문가”라며 “어린이박물관 조사연구, 홍보, 교육기획‧운영 등 풍부한 민간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국립중앙박물관의 새로운 변화를 이끌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정부 민간인재 영입 지원은 정부 혁신의 일환으로 공직 경쟁력 강화를 위해 각 부처 및 기관 요청에 따라 개방형 직위에 적합한 민간 우수 인재를 인사처가 직접 조사, 추천 또는 지원 안내하는 맞춤형 채용 지원 방식이다. 2015년에 도입된 이후 민간 전문가 총 65명이 임용됐다.

인사처는 앞으로도 정부 민간인재 영입 지원 제도를 통해 문화예술 분야 등 전문 영역에서도 민간 우수 인재를 적극 발굴, 영입 지원함으로써 공직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계획이다.

/윤원식기자  yunws5068@hanmail.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원식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