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의회
문 대통령, 새 검찰총장 후보자에 김오수 前 차관 지명
김오수 차기 검찰총장 지명자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새 검찰총장 후보자에 김오수 전 법무차관을 지명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오늘 박범계 법무장관의 제청을 받아 새 검찰총장 후보로 김오수 전 법무부 차관을 지명했다"고 밝혔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3월 4일 사퇴한 지 두 달 만이다.

박 대변인은 "김 후보자가 적극적인 소통으로 검찰 조직을 안정화시키고, 검찰 개혁이라는 시대적 소임을 다해줄 것을 기대한다"고 지명 배경을 설명했다.

김 후보자는 전남 영광 출신으로 서울대 법학과를 졸업하고 사법연수원 기수는 20기로,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서울고검 형사부장, 대검 과학수사부장, 서울북부지검장, 법무연수원장 등의 보직을 거쳤다.

특히 문재인 정부 들어 법무부 차관으로 발탁돼 박상기·조국·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을 연이어 보좌했다.

지난달 29일 검찰총장 후보추천위원회는 차기 검찰총장 후보로 김 후보자와 함께 구본선 광주고검장, 배성범 법무연수원장, 조남관 대검찰청 차장검사를 선정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오늘(3일)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을 대면한 자리에서, 이들 4명의 후보 중 김 후보자를 검찰총장으로 제청했고, 문 대통령은 이를 받아들인 걸로 전해졌다.
 

/추경호 기자  ybctv@daum.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