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방
서욱 국방부장관, 중부전선 육군 신병교육대대·GOP 방문코로나19 방역태세 및 장병 생활여건, 군사대비태세 점검
서욱 국방부장관(가운데)이 11일 오후 경기도 소재 중부전선 일반전초 부대를 방문해 대비태세를 점검하고 있다.(사진=국방부 제공)

[YBC연합방송=윤원식기자] 서욱 국방부장관은  11일 오후, 경기도 소재의 육군 신병교육대대 및 GOP부대를 방문했다.

먼저, 서욱 장관은 신병교육훈련 현황을 보고받고 입영장정 방역현장을 점검했다. 신병들이 격리생활 중 사용하는 샤워실, 화장실 등 편의시설과 급식 제공실태 등 생활여건 전반을 점검하면서, “입영 초기, 낯선 환경으로 인한 장병들의 심리적 불안감과 고립감이 클 수 있다”고 언급하며, "인권보장과 방역이 균형을 이룬 신병훈련이 될 수 있도록 각별한 지휘 관심을 기울여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서욱 장관은 신병교육훈련 수료(5. 13)를 앞두고 있는 장병들의 생활관을 방문하여 허심탄회한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서 장관은 이 자리에서 “국방의 의무를 다하기 위해 입대하여 훌륭하게 훈련을 마친 여러분들이 대단히 자랑스럽다”고 격려하며, “여러분들이 긍지와 보람을 느끼며 복무하고, 건강한 모습으로 사회에 진출할 수 있도록 국방부 장관으로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앞으로 현장에서 장병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고, 병영생활여건을 실질적으로 개선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서욱 장관은 GOP로 이동하여 군사대비태세와 격오지 방역관리실태를 점검했다.

서 장관은 코로나19 유입차단 대책과 현행 군사작전 현황을 보고받으며, “매너리즘에 빠지지 않도록 유의하고, 경계작전 요소를 최적화하여 빈틈없는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할 것”을 지시했다.

특히, 서욱 국방부 장관은 “최근 국방부가 발표한 장병 생활여건 개선 방안들은 모두 큰 틀에서 방향성을 제시한 것이다. 대비태세 유지와 장병의 기본권 보장 등을 고려하되, 부대별 여건과 특성에 맞춰 시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일부 개선방안들은 정착되려면 예산과 시간이 소요되어 장병들이 곧바로 체감하기 어렵지만, 지휘관의 관심과 정성, 그리고 소통 노력은 이행하는 순간 바로 느낄 수 있다”고 강조하며 “장병들을 더욱 깊고 세심하게 살펴달라”고 당부했다.

 

/윤원식기자  yunws5068@hanmail.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원식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