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호남/제주
전남도, 유흥시설 사적모임 4명까지로 제한동부권 확진자 급증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시범적용 강화

전라남도는 14일부터 유흥주점, 단란주점, 감성포차, 헌팅포차, 콜라텍(무도장 포함) 등 유흥시설 5종과 노래연습장에 대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일부 강화한다고 밝혔다.

최근 여수·순천·광양·고흥 등 동부권에서 166명의 확진자가 발생해 지염감염 확산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조치다. 이에 따라 도내 유흥시설 5종과 노래연습장은 오는 23일까지 5인 이상 모일 수 없다. 이를 위반하면 과태료 및 벌금이 부과된다.

여수·순천·광양·고흥 등은 현재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돼 사적 모임을 4인까지만 허용하고 있다.

전남도는 14일부터 도내 유흥시설 종사자에 대한 진단검사 행정명령을 시행 중이다.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유흥시설과 노래연습장 종사자를 대상으로 선제적인 진단검사를 1주 단위로 실시할 예정이다.

행정명령 위반자에 대해선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10만 원 이하 과태료나 300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이를 위반하고 감염병이 발생하면 검사·조사·치료 등 방역 비용 구상권이 청구될 수 있다.

강영구 전남도 보건복지국장은 “최근 무증상 감염자가 많아 본인도 모르게 감염되거나 감염시킬 수 있는 매우 위험한 상황으로, 접촉을 최소화하는 것만이 모두의 안전을 지킬 수 있는 길”이라며 “의심증상이 있거나 관련자와 접촉한 사람은 반드시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진단검사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공형옥 기자  ybctv@daum.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형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