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의회
영화 ‘변호인’ 감독, ‘리틀 노무현’ 김두관 만났다김두관 의원 출판기념회 직접 발걸음해 두 사람의 인연 눈길 끌어

[YBC연합방송=윤원식기자]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국회의원(경남 양산을)의 자서전 ‘꽃길은 없었다’의 서울 출판기념회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이날 출판기념회에는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모델로 한 영화 ‘변호인’의 감독 양우석 씨가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양우석 감독은 김두관 의원과 직접 만나 축하인사를 건넸고 김 의원도 반갑게 맞이했다.

양우석 감독의 참석은 험지로 여겨지는 영남지역에서 정치적 도전을 마다하지 않아 ‘리틀 노무현’이라 불리는 김두관 의원의 정치 인생을 돌아보는 자리에 직접 발걸음한 것이라 더욱 의미가 크다는 평이다.

양우석 감독은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이 부림사건의 변호인으로 나선 뒤 본격적으로 인권 변호사의 길을 걷게 되는 과정을 그린 영화 ‘변호인’으로 한국 영화계에 혜성처럼 등장했다. 특히 데뷔작인 ‘변호인’이 1천만 관객을 돌파하면서 대중에게 널리 각인됐으며, 이후 ‘강철비’ 시리즈를 통해 한국 영화계를 대표하는 감독 중 한 명으로 자리매김했다.

/윤원식기자  yunws5068@hanmail.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원식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