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호남/제주
김승수 전주시장, 국가유공자 가정에 명패시·전북동부보훈지청, 23일 국가유공자 유족 김영도 씨 댁 찾아 국가유공자 명패 부착

김승수 전주시장이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국가유공자를 기억하고 헌신에 보답하고자 국가유공자 유족 댁을 찾아 명패를 달아드렸다.

전주시와 전북동부보훈지청(지청장 이윤심)은 23일 국가유공자 유족 김영도 씨(73세) 댁을 방문해 ‘국가유공자의 집’ 명패 달아드리기 행사를 가졌다.

국가유공자의 집 명패 달아드리기는 국가유공자에 대한 사회적 예우 분위기를 조성하고 국가유공자 세대의 자긍심을 높이기 위한 사업으로, 국가보훈처와 지자체가 함께 추진하고 있다.

현재 전몰군경유족회 전주시지회장 및 보훈단체연합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는 김영도 씨는 국가유공자 고 김정호 씨의 자녀다. 공군 소위로 6.25 전쟁에 참전한 고 김정호 씨는 1950년 9월 18일 황해도에서 전사해 국가보훈처에 전몰군경으로 등록돼 있다.

이날 김승수 전주시장은 명패를 직접 달아드리며 조국을 지키다 돌아가신 유공자의 숭고한 희생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윤심 지청장은 “바쁜 일정 중에서도 자리를 빛내주신 김승수 시장님께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며 “명패 달아드리기 사업을 통해 사회 전반에 보훈가족을 예우하는 분위기가 조성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지금처럼 자유와 민주, 평화와 번영을 누릴 수 있는 밑바탕에는 나라를 위해 피와 땀을 흘리신 선열들의 고귀한 희생이 있었다”면서 “나라를 위해 헌신한 모든 분들이 존경받고 예우 받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가유공자 명패 달아주기 대상은 지난 3월 국가유공자 등의 명패 관리에 관한 규칙 개정에 따라 전몰·순직 군경 등 유족으로까지 확대됐다.

전북/이승재 기자  esjabc@naver.com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이승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