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카타르행은 모래밭길 …5팀 모두 '중동 국가'

축구대표팀 벤투호가 카타르 월드컵 최종 예선에서 험난한 중동 원정만 하게 됐다.

1일 조 추첨 결과 레바논, 시리아, 이라크, 아랍에미리트 등 중동 국가 일색인 A조에 우리가 포함되고, 마지막으로 이란이 합류하면서 벤투호는 '모래바람'에 휩싸였다.

이번 최종예선은 코로나19로 일정이 쫓겨 홈과 원정 경기가 4~5일 간격으로 이어지는데 벤투호는 9월 레바논 원정을 시작으로 내년 3월까지 거의 매달 험난한 중동 원정에 나서야 한다.

우리가 먼저 홈경기를 치르게 된 건 그나마 다행이다.    

10회 연속 본선에 가려면 조 2위 안에 들어야 하는데, '원정팀의 무덤'으로 불리는 테헤란에서 이란과 원정 경기가 고비가 될 전망이다.

4회 연속 최종예선에서 만나는 이란과 최근 10년간 상대 전적은 2무 4패로 열세다.

한편,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일본과 호주, 사우디, 중국 등과 한 조에 속했다.

박 감독의 바람대로 베트남은 한국과 대결을 피했지만, 벤투호는 피하고 싶었던 중동팀들 틈에서 힘겨운 싸움을 이어가게 됐다.

 

/YBC연합방송 기자  ybctv@daum.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YBC연합방송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