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자수첩
[김재호기자] 카페·식당 등 실질적 방역체계 지원해야
김재호기자 / YB연합방송

[YBC연합방송=김재호기자] 코로나19 확진자가 6일 9시 기준 하루 1,145명이 발생해 하루 확진자 수가 1,000명대를 넘어선 것은 지난 1월 4일(1,020명) 이후 처음이다.

4차 대유행이 시작되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주재하고 "다시 한번 모든 역량을 코로나19 대응에 쏟아부어야 할 비상 상황"이라고 밝혔다.

김 총리는 "확진자 85%가 수도권에서 나오고 있다"고 말하고 "기존 거리두기 체제를 유지하면서 2~3일 더 지켜보다가 이 상황이 잡히지 않으면 가장 강력한 단계까지 취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우리가 가장 관심을 두는 부분은 중점관리시설인 베이커리를 포함한 카페와 커피 9종이다.

카페의 본 기능은 단순한 카페인 섭취가 아닌 누군가를 만나고 함께 소통하며 분위기를 즐기는 장(場)의 역할이 크기 때문에, 코로나19로 인해 기존 카페 운영의 본질을 바꿀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

그간 카페와 식당 등을 중심으로 산발적으로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따라서 정부에서는 중점관리시설(식당.카페 등)에 출입자 증상 확인 및 유증상자 출입제한 조치 등 방역수칙을 마련해 해당 업체에 필요한 조처를 하도록 하고 있다.

하지만 본 취재원이 지난 5일 지역 10여개 카페, 커피전문점을 대상으로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확인해 본 결과, 테이블간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있으나, 그 외 수칙은 인건비 등 금전적인 손실 문제로 은행, 병원, 일반 행정관서 등과 달리 출입자 증상 확인 및 유증 상자 출입제한 조치자(온도 체크)와 출입자 명부(전자출입명부.수기명부 등)작성 관리 감독 책임자를 별도로 운영하지 않고 있어 방역에 큰 구멍이 뚫려 있는 상태다.

그러나 정부나 각 지자체에서는 중점관리시설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책 강구보다는 방역수칙준수만 지나치게 강조하고 있다.

정부나 각 지자체에서는 기존의 노인일자리 등 재평가는 물론 경·중.완급을 고려해 중점관리 9종 등 필요한 곳에 최우선으로 방역인력 배치는 물론 형식적인 시늉이 아닌 실질적인 방역 체계를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김재호기자  kh739@hanmail.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