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서울
서울시, 양육자-지역사회 참여형 보육 '다함께 어린이집' 8월부터 시범사업

[YBC연합방송=박남수기자]  서울시는 어린이집과 양육자, 지역사회가 하나의 보육공동체가 되어 질 높은 돌봄환경을 만드는 참여형 보육 ‘다함께 어린이집’ 시범사업 대상 30개소 어린이집을 선발하고, 오는 8월부터 개별 맞춤 상담 등 본격적인 시범사업 추진에 들어간다.

다함께 어린이집’은 보육주체인 어린이집과 양육자의 지속적‧자발적인 참여로 신뢰관계를 구축하고, 유아숲‧공원‧학교 등 지역사회 내 다양한 물적‧인적 자원을 연계해 보육의 품질을 높이는 유형이다. 아동보육에 지역사회의 동참을 이끌어낸다는 오세훈 시장의 공약의 일환이다.

지난 6월 10일부터 17일까지 8일간 25개 자치구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신청서를 접수한 결과, 총 109개의 어린이집에서 다함께 어린이집 시범사업 참여를 희망해 약 3.6:1의 경쟁률을 보였으며, 2차에 걸친 심의 끝에 최종 30개소를 선발했다. 

최종 선발된 30개소는 유형별로 국공립을 비롯해 서울형, 민간, 가정, 직장, 협동 어린이집이 다양하게 선발되었다. 시설 규모별로는 20인 시설부터 140인 이상의 대규모 시설까지 두루 포함했고, 거점형 야간연장보육 시설 및 장애아통합 시설 등을 고루 선정해 다양한 형태의 참여형 어린이집 유형을 구현하고 유사한 형태의 어린이집에 우수 사례를 확산할 방침이다.

서울시는 앞서 참여형 보육유형을 실현하기 위해 크게 4가지 방향(▴양육자 역량강화 ▴보육교사 활동지원 ▴운영위원회 활성화 ▴지역사회 참여)을 도출하였으며, 선정된 30개소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어린이집별 상황에 맞는 참여형 보육 맞춤모델을 설계하고, 원활한 추진을 지원할 계획이다.

<양육자 역량강화> 공동양육자로서 보육교사와 협력적인 관계를 형성할 수 있도록 다양한 역량교육을 운영한다. 어린이집의 각종 활동과 운영에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양육자 소모임을 구성‧운영한다.

<보육교사 활동지원> 회의 역량 등 전문성을 강화하고 어린이집의 민주적 구성원으로서 주체적 참여 역량을 키울 수 있도록 교사회 활동을 지원한다.

<운영위원회 활성화> 시는 어린이집과 양육자가 함께 참여하는 ‘운영위원회’ 활성화를 위해 지침을 제작‧배포한다. 구성원들이 주체적으로 회의에 참여하고 민주적으로 의사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구체적인 내용을 담을 예정이다. 예컨대, 상대적으로 낮은 남성양육자의 참여율을 높이기 위해 1인 이상 참여하도록 하는 내용 등이다.

<지역사회 참여> 어린이집 영유아에겐 다양한 보육활동을 제공하고 교사의 자원 활용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도서관, 환경단체, 지역 대학, 어르신단체 등 지역사회 내 인적‧물적 자원 활용지도를 구성한다. 시는 업무협약 체결 등을 통해 지역자원 활용을 지원할 예정이다.

7월 중 최종 선발된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다함께 어린이집 시범사업 온라인 사전 설명회’를 개최하고, 8월부터 본격적으로 사전진단 실시 후 진단 결과를 바탕으로 전문 상담가가 양육자와 보육교사의 상황에 맞는 맞춤 상담을 실시할 예정이다. 총 4개 추진과제 중 각 어린이집에 맞는 과제를 맞춤형으로 설계하기 위해 시는 보육전문가 등 20명 내외로 구성된 전문 상담가 후보군을 운영할 방침이다.

연말에는 시범사업 우수 사례집을 제작해 다른 어린이집으로 참여유형을 전파할 예정이며, 참여 어린이집 만족도 조사 등을 통한 사업 평가를 통해 ’22년에는 다함께어린이집 2기를 확대 구성할 예정이다. 

강희은 서울시 보육담당관은 “어린이집, 양육자, 지역사회 등 다양한 보육구성원의 자발적이고 지속적인 참여기반을 조성하는 시작점이 다함께 어린이집 시범사업”이라며, “보육구성원과 지역의 참여는 부모와 어린이집간의 신뢰를 구축하고 아동 학대를 예방하는 등 보육의 질을 높이기 위한 최우선 과제”인 만큼 “이번 시범사업 참여 어린이집을 적극 지원해 양질의 참여형 보육유형이 구성 및 전파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남수기자  pns111300@naver.com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남수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