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해외
영국, 19일부터 코로나 모든 행동 규제 해제접객산업 등 코로나감염 예방 자체적으로
영국 존슨 총리 사진(출처=CNN)

[YBC연합방송=김재호기자] 영국이 코로나 확진자가 5만 명을 넘고 있는 가운데 모든 규제를 해제했다.

영국 전역이 19일(월)부터 코로나와 관련 거의 모든 규제가 해제되며, 의무적 마스크 착용이 사라지고 실내와 실외 혼합 인원 제한이 종료된다.

사회적 거리두기는 바이러스 및 공항에서 양성 반응을 보인 사람으로 제한되며, 나이트클럽과 스포츠 경기장 같은 장소는 무료로 입장할 수 있다.

존슨 총리는 이것이 "슬프게도 코로나19로 인한 더 많은 사망자와 화해하는 것"을 의미할 것이라고 인정했다.

그러나 그는 "여름이 도래하고 방학이 오면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앞으로 몇 주 안에 사회를 다시 열 수 없다면 우리는 언제 정상으로 돌아갈 수 있을지 자문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규제 완화의 주요 수혜자는 의심할 여지 없이 영국 경제의 주요 부문인 접객산업이 될 것이다.

대부분의 접객업소가 일터로 돌아가서 돈을 벌기 위해 애쓰고 있지만, 제한을 해제하는 데 합병증이 없는 것은 아니다.

UK Hospitality의 CEO인 Kate Nicholls는 많은 장소에서 바이러스로 인한 실질적인 문제를 피하고자 자체적으로 제한을 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결과적으로 요구되는 '(NHS 코로나바이러스) 앱에 대한 핑(ping) 후 자가 격리'가 '시장에 존재하는 기존 노동력 부족 중 일부'를 악화시킬 것이기 때문에 이러한 비즈니스 중 많은 사람이 직면하게 될 가장 큰 도전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레딩 대학의 세포 미생물학 부교수인 사이먼 클라크(Simon Clarke)는 "불행히도 접객 산업은 사람들이 상호작용하고 만나는 것에 의존하며, 이는 감염률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러스 급증의 결과로 상황이 달라질 수 있다며, Imperial College London의 모델링은 모든 제한을 해제하면 상당한 입원 및 사망의 제3의 물결로 이어질 수 있다고 예측했다.

/김재호기자  kh739@hanmail.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