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의회
문 대통령, 도쿄올림픽 안 간다…한일 정상회담도 무산

도쿄올림픽 개막식을 나흘 앞두고서야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에 가지 않기로 최종 결정을 내렸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과 스가 일본 총리의 첫 정상회담도 무산됐다.

청와대 박수현 국민소통수석은 "청와대는 상당한 이해의 접근은 있었지만, 정상회담의 성과로 삼기에는 여전히 미흡하며 그 밖의 제반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이와 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우리 정부는 방일 전제조건으로 '정상회담과 국민이 납득할 성과'를 강조했다.

위안부·강제징용 등 과거사,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일본의 수출규제 등 3대 현안에서 최종 접점을 찾지 못한 것.

또 방위백서를 통한 독도 영유권 주장을 비롯해 소마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의 속된 성적 발언은 막판 악재로 작용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용납하기 어려운 발언"이라며 "청와대 내부 분위기도 회의적으로 변했다"고 전했다.

청와대는 임기 말까지 대화의 문을 열어놓겠다는 입장이지만 양측이 벌인 신경전을 고려하면 관계 회복이 쉽지 않을 거라는 전망이다.

한편 문 대통령의 불참으로 우리 측에서는 황희 문체부 장관이 정부 대표단 대표 자격으로 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추경호 기자  ybctv@daum.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