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양궁 막내들이 대한민국 첫 금메달 '명중'

도쿄올림픽 첫 금메달은 양궁의 새로 생긴 혼성 단체전에서 대표팀 막내 17살 김제덕 선수와 20살 안산 선수가 해냈다.

17살 김제덕은 힘찬 기합과 함께 기세를 올렸고, 20살 안산은 냉철한 표정으로 과녁 정중앙을 노렸다.

준결승까지 한 번도 리드를 허용하지 않던 두 선수는 네덜란드와 결승전에서 첫 세트를 내주며 불안하게 출발했다.

그러나 이들은 동요하지 않았다. 2세트에서 안산의 마지막 화살이 10점에 꽂히며 균형을 맞춘 뒤 3세트까지 따내 마침내 역전을 시켰다.

4세트에서는 네덜란드가 3연속 10점으로 압박하며 마지막 발을 9점 이상을 쏴야하는 긴장되는 순간, 안산은 침착하게 마지막 화살을 9점에 꽂아 승리를 확정했다.

대한민국의 이번 대회 첫 금메달이 확정되는 순간이었다.

환호해줄 관중은 없었지만, 두 선수는 태극기를 휘날리며 환하게 웃었다.

방역 수칙에 따라 두 선수는 직접 금메달을 집어들고 서로의 목에 걸어줬고, 도쿄 하늘에는 이번 대회 처음으로 애국가가 울려퍼졌다.

대표팀은 이번 혼성 단체전 금메달을 거머쥐면서, 양궁 전 종목 금메달 달성에 한 발짝 다가섰다.
 

 

/YBC연합방송  ybctv@daum.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YBC연합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