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서울
자전거도로 안전문화 시민이 직접 만든다서울시 한강사업본부, ’한강 자전거패트롤’ 운영

 [YBC연합방송=박남수기자] 자전거 동호인들이 한강공원 자전거도로 안전문화 만들기에 동참한다. 

서울특별시 한강사업본부는 ‘한강 자전거패트롤(patrol, 순찰대)’ 봉사단 모집을 완료하고 8월부터 11월까지 4개월 간 자전거도로 안전문화 홍보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최근 자전거를 이용하는 시민이 증가하고, 전동킥보드 등 개인형 이동장치(PM, Personal Mobility)가 자전거도로를 달릴 수 있게 되면서, 올바른 자전거도로 이용 문화 확산의 필요성이 커졌다.

지난 5년간(2016~2020) 한강공원 연평균 자전거 사고 건수는 105건으로, 대부분 과속이 주요 원인이었으며, 중앙선 침범․추돌 및 추월․급격한 방향전환 등이 기타 원인으로 파악되었다.

'한강 자전거패트롤’은 한강공원 전역을 달리며 자전거도로 안전문화를 직접 알림으로써, 사고를 줄이고 시민의식을 높이기 위해 구성되었다.

지난달 모집을 통해 선발된 ‘한강 자전거패트롤’은 총 40여명으로, 이들은 4인 1조로 자전거도로 이용객이 많은 주말 및 공휴일 위주로 ‘안전속도(시속 20㎞) 준수’, ‘안전모 착용’ 등 안전수칙을 알린다.

활동 조끼 착용하고, 자전거에 깃발을 장착한 후 자전거를 타고 지정된 구역을 달리며, 일부 위험구간에서는 현수막을 활용해 안전준수 캠페인 활동도 병행하게 된다.

전체 11개의 한강공원 자전거도로 총 78km를 동남부․동북부․서남부․서북부 4개 권역으로 나누어 활동을 실시하며, 각 팀은 20km 구간을 왕복 주행하게 된다.

이와 함께, 한강사업본부는 자전거 사고 예방을 위해 사고 다발지역에 시선유도봉․LED표지병 등을 설치하고 자전거도로의 구조를 개선하는 등 지속적으로 시설을 개선해나갈 계획이다.

'한강 자전거패트롤’로 선발된 박철종 한강사랑 동호회 단장은 “한강을 사랑하는 시민으로서 의미 있는 활동을 하게 되어 기쁘다”며, “자전거도로 안전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활동하겠다.”고 활동 포부를 전했다.

황인식 서울시 한강사업본부장은 “자전거도로의 안전을 지키는 일은 자전거 이용자 뿐 아니라 보행자의 안전과도 직결되는 일”이라며, “시민여러분께서도 ‘한강 자전거패트롤’ 봉사단의 안전문화 확산 활동에 적극적으로 동참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남수기자  pns111300@naver,com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남수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