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호남/제주
전주시 완산구, 도로 침수로 인한 교통사고 막는다!효천지구 사거리 상습침수구역 하수관로 보수공사 다음 달 마무리

집중호우 시 도로가 물에 잠겨 교통사고 위험이 높았던 전주시 효천지구 사거리 일대의 하수관로가 정비된다.

전주시 완산구(구청장 김병수)는 오는 9월까지 쑥고개로 303 일원의 하수관로를 확장·정비하는 ‘효천지구 사거리 상습침수구역 하수관로 보수공사’를 모두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이번 공사는 최근 이상기후로 인한 국지성 집중호우가 잦아지고 있는 가운데 폭우에 따른 건물 침수와 도로 통제 등의 피해 발생을 막기 위해 실시된다.

구는 2억 원의 재난지원기금을 투입해 약 70m 구간의 기존 관경(가로 0.6m x 세로 0.8m)에 가로 1.5m x 세로 1.0m 크기의 암거(배수로)박스를 추가 매설하고 있다. 이를 통해 시간당 30㎜가 넘는 강우량에도 배수가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전주시 관계자는 “지구 온난화로 집중호우 발생이 잦아짐에 따라 쑥고개로 지역의 침수 피해도 커지고 있다”면서 “이번 공사를 통해 집중호우로 인한 차량과 보행자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시민불편을 해소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집중호우 발생 시 집수정(맨홀) 위치를 신속히 파악할 수 있도록 상상습침수구역을 중심으로 집수정 인근 도로경계석에 알림 표지를 부착했다.

전북/이승재 기자  esjabc@naver.com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이승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