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의회
이낙연 예비후보, 월남전 참전자 전우회 회장단 만나 예우 약속"참전군인 전투·해외 파견수당 지급 관련 법안 빠른 처리 위해 노력"

[YBC연합방송=윤원식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예비후보는 2일 오전 월남전 참전유공자 단체 간부들을 면담하고 현안을 청취했다.

이 후보는 2일 오전 9시 30분부터 선거캠프 회의실에서 월남 참전자회 이화종 회장, 정근화 특별보상추진위원회 위원장님 등 십여 명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이 후보는 월남전 참전자에 대한 경의를 표하며, 참전군인에 대한 마땅한 예우와 보상을 위해 애쓰겠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이 후보는 특히 설훈 의원이 발의한 「월남전 참전군인 진상규명법」 등 2개 법안의 빠른 처리를 위해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이 법안은 월남전 참전군인의 전투 근무수당 및 해외파견 근무수당 지급을 골자로 하고 있다.

이어 이 후보는 “1964년 9월부터 9년간 34만여 명이 투입되고, 5,099명이 목숨을 잃은 만큼 우리에게 특별한 희생이었다”며, “당시 우리 정부는 파병 군인들에 대한 전투근무수당을 지급하지 않았고, 미국으로부터 지원받은 해외파견 근무수당도 제대로 지급하지 않았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된 만큼 진상규명 위원회를 설치해 미지급 문제를 규명하고, 국방부 장관 소속으로 ‘보상금지급 심의위원회’를 두어 보상금 지급을 산정·의결하도록 하는 법안이 이번 정기국회 내에 조속한 심의가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윤원식기자  yunws5068@hanmail.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원식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