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가상화폐 전담 수사팀 설치"…대대적 수사 예고

오는 24일 시행을 앞둔 '가상화폐 특정금융정보이용법', 이른바 특금법으로 인해 시중 가상화폐거래소의 무더기 폐쇄가 예상되는 가운데 경찰이 가상화폐 거래소 불법행위에 대한 대규모 수사에 시동을 걸어 불법 행위에 미리 대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금법이 시행되면 정보보호관리체계 ISMS 인증을 받아야 하고 은행 실명계좌를 확보·신고하지 못한 거래소는 현금 입출금이 금지된다.

이 때문에 미신고 영업·기획 파산·횡령 같은 범죄 행위와 투자자들의 대규모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에 경찰청이 최근 전국 시·도경찰청에 공문을 보내, 특금법 시행 이후 불법 행위를 수사할 전담팀 지정을 지시한 걸로 확인됐다.

가상화폐 거래소가 줄줄이 문을 닫는 과정에서 벌어지는 불법 행위에 대한 대응 계획을 마련하라며 63개 가상화폐 거래소를 진단한 리스트도 함께 배포했다.

이 가운데 업비트와 빗썸·코인원·코빗 등 4개 거래소만 실명 계정과 ISMS 인증을 취득한 상태이며, ISMS 인증만 받은 거래소는 17개, 그러나 24개 거래소는 실명 계정과 ISMS 인증이 모두 없는 걸로 파악됐다.

경찰은 업체 관련자들이 잠적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출국금지와 계좌 동결·몰수보전을 위한 기초 정보도 수집하고 있다.
   
국가수사본부에는 수사를 총괄하는 상황실까지 설치했고, 문제가 생기면 곧바로 수사에 착수하기 위한 준비 단계를 마쳤다고 설명했다.

결국 빠른 수사 착수가 불법 거래소 피해를 줄일 수 있다는 판단이 깔린 건데, 특금법 시행 이후 불법 거래소에 대한 대대적인 경찰 수사가 진행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
  

 

/이종현 기자  ybctv@daum.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