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방
다부동 전투에 참전했던 호국의 영웅, 70년만에 가족의 품으로 귀환경북 칠곡에서 발굴된 故 하사(현 계급 상병) 장채호 ‘호국의 영웅 귀환행사’

[YBC연합방송=윤원식기자] 국방부유해발굴감식단(이하 ‘국유단’)은 9일 오후 2시 서울 송파구 유가족 자택에서 '호국의 영웅 귀환행사'를 실시했다.

‘호국의 영웅 귀환행사’는 6·25전쟁 당시 조국을 위해 생명을 바쳤으나 수습되지 못한 채 이름 모를 산야에 잠들어 계셨던 ‘전사자 유해의신원을 찾아 가족의 품으로 모셔드리는 행사’이며,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하여 ‘사회적·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을 철저히 준수한 가운데 약식으로 거행이다.

귀환행사는 고인의 참전과정과 유해발굴 경과 설명, 신원확인통지서 및 '호국의 얼 함(函)' 전달 순으로 진행됐다.

이번에 귀환하시는 故 하사(현 상병) 장채호님은 2000년 5월 경북 칠곡 망정리 숲데미산에서 국유단과 육군 50사단 장병들에 의해 수습됐다.

지금까지 6・25 전사자 유해발굴사업을 통해 신원이 확인된 전사자는2000년 4월 유해발굴을 시작한 이후 총 170분이고, 올해는 13분의 신원이 확인됐다.

故 장채호 하사는 1929년 2월 8일 전북 남원시 대강면에서 5남 5녀 중 셋째로 태어났다.

당시, 고인은 농사일을 도우며 집안의 생계를 책임지던 중 6·25전쟁에 참전하여 22살의 젊은 나이로 51년 8월, 다부동 전투에서 전사하셨다.

고인이 참전했던 다부동 전투(1950. 8. 3. ∼ 8. 29.)는 경북 칠곡군 가산면에서 북한군의 공세를 성공적으로 막아낸 6·25전쟁 중 가장 치열했던 전투이다.

고인이 소속된 국군 1사단은 낙동강 일대에 주 방어선을 형성하고 북한군을 저지하는 방어작전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특히, 이 지역은 영화 「태극기 휘날리며」의 모티브가 되었던 故 최승갑 하사(2000년, 유해발굴사업 시작 후 첫신원확인)가 발굴된 지역이기도 하다.

고인의 신원확인은 유가족의 유전자 시료 참여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고인의 남동생(장상호, 81세)이 유전자 시료채취에 참여해주셨고, 유해와 비교한 결과 형제관계임이 밝혀졌다.

국유단은 전사기록과 다수의 유해가 발굴된 지역 전사자의 병적자료 등에 대한 종합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과거 다부동 지역에서 전사하신 2분의 유해의 신원을 최근 8월에 확인했다.

이번 신원확인에 결정적인 도움을 준 고인의 남동생 장상호(81)씨는 “형님의 유해를 찾았다고 하니 너무 기쁘고 찾아주신 관계자 분들 모두에게 감사드린다"며 "평소에 현충원에 모시고 싶어서 안타까운 마음이 컸는데, 이번에 신원이 확인되어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소회를 밝혔다.

국방부는 국가를 위한 헌신에 끝까지 보답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유해 소재 제보나 유가족 유전자 시료채취 참여 문의는 국유단대표전화 1577-5625(오!6․25)로 하면 되고, 유전자 시료 제공으로 전사자 유해의 신원이 확인될 경우 소정의 심사를 통해 최대 1,000만원의 포상금이 지급된다.

/윤원식기자  yunws5068@hanmail.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원식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