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10월부터 접종완료자 혜택 확대…방역수칙 단순화

정부가 접종을 강제하는 방식 대신에 접종 완료자에게 더 많은 혜택을 주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얀센 백신을 제외하고는 2차례 백신을 맞고 2주가 지나면 접종 완료자로 인정받는데, 접종 완료자는 사적모임 인원 제한에서 제외된다.

그래도 기존 허용 인원에 최대 4명까지만 더 모일 수 있는데, 3단계 지역에서는 모든 다중이용시설에 적용되지만, 수도권 등 4단계 지역에서는 식당과 카페에서만 인정받고 있다.

정부가 이런 부분적인 인센티브를 이르면 10월부터 확대할 방침이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은 "앞으로도 접종 완료자에 대해서 그런 인센티브는 확대해 나갈 계획으로 있고. 구체적인 적용 방안에 대해선 추후 검토해서 발표하겠다"며 접종 완료자의 사적 모임 인원 기준을 더 완화하거나 스포츠 경기 관람 허용, 결혼식 참석 인원 확대 등을 거론하고 있다.

정부는 앞서 6주로 늘린 화이자, 모더나 백신 접종 간격을 수급 상황에 따라 줄일 수 있다고 밝힌 가운데, 유효기간이 지난 백신을 맞은 사람에게 최소 간격인 3~4주 내 다시 접종하기로 했다.

또 거리두기 등 방역 조치가 장소와 시간대 등으로 나뉘어 복잡하다는 지적이 있어 좀 더 단순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추경호 기자  ybctv@daum.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