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의회
북한 "신형 장거리순항미사일 시험발사…1,500㎞ 표적 명중"

북한이 신형 장거리순항미사일을 시험발사했다고 밝혔다.
   
노동신문은 북한 국방과학원이 지난 11일과 12일, 새로 개발한 신형장거리순항미사일 시험발사를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노동신문의 보도에 따르면, 신형장거리순항미사일은 북한 내에 설정된 비행궤도를 따라 1,500km 표적에 명중했으며, 이 미사일이 7,580초, 2시간 6분 가량을 비행했다고 밝혔다.

북한 순항미사일이 1,500km를 날아갔다면 남한을 목표로 발사될 경우 남한 내 모든 목표물을 타격할 수 있는 거리다.

북한은 이번 시험발사를 정치국 상무위원인 박정천과 당중앙위 부부장인 김정식, 전일호 등이 참관했다고 밝혀, 김정은 총비서는 참관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이번 시험이 적대세력들의 반북 군사활동을 강력히 제압하는 또 하나의 효과적인 억제수단을 보유한다는 전략적 의의를 가진다고 밝혔다.

북한은 장거리순항미사일개발사업이 지난 2년 동안 추진돼 왔으며, 그동안 세부적인 부분시험들과 수십 차례의 엔진시험, 유도시험 등이 이뤄졌다고 밝혔다. 

 

/추경호 기자  ybctv@daum.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