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경쟁 OS 진입·신규기기 개발 막은 구글에 2,074억원 과징금 부과플레이스토어, OS 사전접근권 제공 조건으로 경쟁 OS 탑재 기기 출시 금지

[YBC연합방송=김재호 기자] 공정거래위원회가 삼성전자 등 기기 제조사에 안드로이드 변형 OS(포크 OS) 탑재 기기를 생산하지 못하게 함으로써 경쟁 OS의 시장진입을 방해하고 혁신을 저해한 구글의 행위에 대해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2,074억 원(잠정)을 부과하기로 했다.

구글은 기기 제조사에 필수적인 플레이스토어 라이선스 계약과 OS사전 접근권 계약을 체결하면서 그 전제조건으로 파편화 금지계약(AFA:Anti-fragmentation Agreement)을 반드시 체결하도록 강제했다.

AFA에 따르면, 기기 제조사는 출시하는 모든 기기에 대해 포크 OS를 탑재할 수 없고, 직접 포크 OS를 개발할 수도 없다.

또한, 포크용 앱 개발 도구(SDK) 배포를 금지하여 포크용 앱 생태계 출현 가능성을 철저히 차단한다 했다.

AFA는 단순히 계약서 문구로만 그치는 것이 아니라, 실제로 구글은 AFA 계약을 활용하여 기기 제조사가 포크 OS 탑재 기기를 출시하지 못하도록 적극적으로 저지했다.

이 때문에 거래선을 찾지 못한 아마존, 알리바바 등의 모바일 OS 사업은 모두 실패하였고, 기기 제조사는 새로운 서비스를 담은 혁신 기기를 출심할 수도 없었다.

그 결과, 구글은 모바일 분야에서 자신의 시장지배력을 더욱 공고히 할 수 있었다.

그리고 포크 OS를 탑재한 스마트 시계, 스마트 TV 등 새로운 스마트 기기 출시가 좌절되고, 기타 스마트 기기용 OS 개발 분야에서 혁신은 크게 저해되었다.

이번 조치는 모바일 OS 및 앱 마켓 시장에서 향후 경쟁압력을 복원 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였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특히, 스마트 시계·자동차·로봇 등 그 범위가 점차 확장되고 있는 기타 스마트 기기 분야에서, 혁신적인 기기와 서비스 출현 기반을 마련하였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

앞으로도 공정위는 시장을 선점한 플랫폼사업자가 독점적 지위를 유지·강화하기 위해 행하는 반경쟁적 행위에 대해서는 국내·외 기업간 차별 없이 엄정하게 법 집행을 해나갈 계획이다.

/김재호기자  kh739@hanmail.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