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인천/경기
인천시, '금연걱정 뚝'...맞춤 서비스 실시오늘부터 10월말까지 2개월간 맞춤형 금연콜 시범 서비스
맞춤형 금연콜 QR 코드

[YBC연합방송=김재호 기자] 인천시가 전화 한 통으로 흡연행태·니코틴 중독 수준·흡연 원인· 금연 동기·금연 장애 요인 개인별 평가를 바탕으로 한 맞춤형 금연 지원 프로그램 제공을 통해 흡연율 감소 및 지역 간 흡연율 격차 해소에 나섰다.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오늘부터 10월 말까지 약 2개월간 인천 내 흡연율이 높은 미추홀구와 남동구에서 맞춤형 금연콜 시범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본 사업은 인하대학교 의과대학에서 수행하고 있는 보건복지부 정책연구용역 지원으로 보건소와 인천지역금연지원센터가 함께 진행한다.

한 통의 전화로 보건소 금연클리닉을 비롯해 지역과 국가 금연센터의 연계 서비스 등록이 가능하며, 각 센터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서비스 중 내게 꼭 맞는 금연 프로그램을 제안받을 수 있다.

코로나19 대유행 상황에서 대면으로 진행하는 금연지원서비스 이용이 어려워짐에 따라 전화와 인터넷을 활용해 누구든지 언제 어디서나 쉽게 금연지원서비스 이용할 있도록 한 것이다.

맞춤형 금연콜 시범 서비스는 QR 코드 스캔(첨부된 QR 코드, http://url.kr/quit·해당지역 보건소 홈페이지 참고) 혹은 금연상담전화(1544-9030)로 신청이 가능하다. 스캔 후 연동된 온라인 서비스 신청서를 작성하면 금연상담사가 흡연행태·니코틴 중독 수준·흡연의 원인·금연 동기·금연 장애 요인 등의 평가 결과와 이용자 편의를 고려해 가장 적합한 금연지원 프로그램을 추천한다.

정형섭 시 건강체육국장은 “온라인 플랫폼을 통한 서비스 신청으로 인천 지역 금연지원서비스 접근성 확대와 서비스 제공 효율화를 꾀했다”면서 “다양한 금연지원서비스 간 연계를 통해 이용자의 편의를 강화한 이번 시범 사업이 인천의 흡연율 감소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지역은 전국 대비 흡연율이 높고 구별로 흡연율 차이도 커서 흡연율 감소와 흡연율의 지역 간 격차 해소를 위한 노력이 시급히 요구되고 있는 상황이다.

약 2개월간 수행되는 시범서비스 사업결과는 비대면 금연서비스 확대와 서비스 이용자 편리성 증대 등 국가금연지원서비스 운영 개선안 도출에 활용될 예정이다. 

/김재호기자  kh739@hanmail.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