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의회
이재명 본선 직행 '파란불'…'2차 슈퍼위크'도 과반 압승

민주당 대선 경선 2차 슈퍼위크에서도 이변은 없었다.

현재 1위를 달리고 있는 이재명 후보가 과반을 차지하며 압승했다.

2차 선거인단 49만여 명 가운데 29만 6천여 명이 투표에 참여해 이재명 후보는 17만 2237표 58.2%를 얻어 1위를 차지했고, 이낙연 후보는 9만 9140표, 33.5%를 얻어 2위를 기록했다.

수도권 경선의 첫번째 관문인 인천 경선에서도 이재명 후보가 투표자 1만 4천여 명 가운데 53.9%를 가져가며 대장동 개발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본격화한 이후에도 영향을 미치지 못하고 압승했다. 이낙연 후보는 35.5%를 가져가는데 그쳤다.

이재명 후보는 "과분한 지지에 감사하다"며 "부패세력과 더 치열하게 싸우라는 국민의 준엄한 명령으로 이해하겠다"고 말했다.

결선 투표 필요성을 호소해온 이낙연 후보는 "일주일 남은 경선, 최선을 다하겠으며, 가능성은 열려 있다"며 희망의 끈을 놓지 않았다.

한편, 현재까지 누적 득표율은 이재명 54.9%, 이낙연 34.3%, 추미애 9.1%, 박용진 후보 1.6%로 집계됐다.

이제 민주당 경선은 서울과 경기, 그리고 최종 관문인 3차 슈퍼위크만 남아 있어서 이 추세대로라면 민주당은 결선 투표 없이 오는 10일, 이재명 후보를 대선 후보로 확정하게 된다. 

 

/추경호 기자  ybctv@daum.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