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호남/제주
완주군, 혁신도시 갈산리 3단계 적용 2주 연장

완주군은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가 4일부터 2주 동안 더 연장돼 혁신도시 갈산리에 한해 3단계가 적용된다고 밝혔다.

4일 완주군에 따르면 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진정되지 않고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어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2주 더 연장함에 따라 완주 혁신도시 갈산리는 이날부터 오는 17일까지 3단계가 2주간 더 연장된다고 말했다.

3단계에서는 50명 이상 행사나 집회가 금지되며, 면적당 제한 인원은 시설면적 8㎡당 1명(일부 시설 제외)이 적용된다. 사적모임은 전북 전역에서 접종 완료자 4명을 포함한 8명까지 모일 수 있다.

갈산리를 제외한 완주군의 다른 지역은 현행 2단계가 계속 유지된다. 전북에서 거리두기 3단계 적용은 완주 혁신도시 갈산리와 전주시, 군산시, 익산시 등 3개 시가 해당된다.

완주군은 다만 결혼식장의 경우 3~4단계의 적용내용이 동일하다고 말했다. 식사를 제공할 경우 최대 99명으로, 기존 49명에 접종완료자 50명이 추가됐다. 식사를 제공하지 않을 경우 최대 199명까지 가능한데, 기존 99명에 접종완료자 100명이 추가된다.

완주군의 한 관계자는 “결혼식당 인원수 기준은 식사 제공 여부에 있다”며 “식사를 제공하지 않으면 위험도가 그만큼 적어지기 때문에 예방접종 인센티브를 부여하는 것이라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전북/이승재 기자  esjabc@naver.com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이승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