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의회
경찰 간부급 여성비율, 국가공무원 대비 1/4 수준백혜련 의원, “총경 이상 경찰간부 중 여성 비율, 국가공무원 평균 수준으로 높여야”
더민주당 백혜련 국회의원

[YBC연합방송=윤원식기자] 경찰의 간부급 경찰관 중 여성비율이 국가공무원 평균에 비해 턱없이 낮은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국회의원(수원을)이 인사혁신처와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0년 12월 기준 국가공무원 4급 과장 이상 간부급 공무원 중 여성 비율은 17.7%였던 것에 비해 2021년 9월 기준 총경 이상 간부급 경찰관 중 여성 비율은 4.0%에 불과했다.

2020년 12월 기준 4급 이상 일반직·정무직 국가공무원 8,376명 중 여성은 1,482명으로 여성비율은 17.7%였고, 경찰은 2021년 9월 기준 총경 이상 인원 776명 중 여성은 31명으로 여성비율이 4.0%였다.

인사혁신처는 매년 12월말에 국가공무원의 직급별·성별 인원 관련 공식통계를 작성하고 있어 올해 9월 기준 자료는 없었다. 국가공무원 자료는 작년 12월 기준임에도, 경찰 간부급의 여성 비율이 국가공무원 평균에 비해 현저히 낮게 나타난 것이다.

추가로 2021년 9월 기준 총경 이상 간부급 경찰관 중 경찰대 출신이 61.6%를 기록했고, 간부후보생 23.6%, 순경공채 등 일반출신 11.9%, 고시출신 3.5% 순이었다. 개방직은 2개 직군(본청 감사관, 경찰병원장)뿐이었다.

이에 백혜련 의원은 “경찰 조직의 창의성과 유연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간부급 경찰관의 다양성이 확보되어야 한다”며 “경찰청은 총경 이상 간부급 여성 비율을 최소한 국가공무원 평균 수준까지는 높여야 하며, 간부의 출신 비율에서도 좀 더 균형을 맞출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윤원식기자  yunws5068@hanmail.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원식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