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김 총리 “단계적 일상회복 대비…재택치료 확대”“4차 유행 지속 중…언제 어디서나 개인 방역수칙 지켜달라”
김부겸 국무총리가 8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김부겸 국무총리는 8일 “예방접종률이 높아지면서 중증화율이나 치명률이 감소하는 등 달라진 방역여건을 고려하고 단계적 일상회복에 미리 대비하는 차원에서 정부는 재택치료를 확대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오늘 중대본 회의에서 재택치료 확대방안을 논의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김 총리는 “재택치료가 확대되더라도 확진자의 건강관리나 치료를 소홀히 하는 일이 결코 있어서는 안 될 것”이라며 “방역당국과 각 지자체는 재택치료에 대해 국민들이 불안해 하는 일이 없도록 환자이송, 지역 의료기관과의 긴밀한 협력시스템 구축 등 안정적인 의료대응 체계를 갖춰달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재택치료의 성공적 안착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촘촘한 환자 관리가 중요하다”며 “각 지자체별로 ‘우리 지역 주민은 우리 스스로 지켜낸다’는 각오로 재택치료 추진에 임해줄 것”을 당부했다.

김 총리는 백신 접종과 관련해서는 “국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로 백신접종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며 “어제까지 전 국민의 77.6%가 1차접종을 받았고 56.9%는 예방접종을 완전히 마쳤다”고 설명했다.

이어 “어제부터 40대 이하 1000만여 명의 2차 접종이 시작됐고 청소년 접종과 75세 이상 고령층의 추가접종 예약도 계속되고 있다”며 아직 접종을 받지 않은 국민들의 동참을 요청했다.

김 총리는 “접종자가 늘면서 돌파감염을 걱정하는 목소리도 많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하지만 지난 달까지 접종을 완료한 약 2000만 명 중 돌파감염으로 추정되는 확진사례는 1만여 건 수준으로 접종완료자 만 명 당 다섯 명 정도 수준”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접종완료자는 코로나에 감염되더라도 위중증으로 악화되는 비율이 미접종자의 4분의 1 이하로 현저히 떨어진다”고 덧붙였다.

이어 “다만, 2차접종을 받으셨더라도 항체가 형성되기까지는 약 2주가 필요하다”며 “따라서 백신접종이 완전히 마무리될 때까지 경각심을 유지하며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또 김 총리는 다음날부터 시작되는 한글날 연휴와 관련 “아직 4차 유행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임을 감안해 언제 어디에서나 개인 방역수칙을 반드시 지켜달라”고 거듭 요청했다.

아울러 “일상회복에 대한 성급하고도 과도한 기대감으로 최근 방역수칙 위반사례가 늘고 있다”며 “각 지자체는 현장의 방역 이행실태에 대한 점검과 단속을 더욱 강화해 줄 것”을 지시했다.

그러면서 “해외 여러나라의 경험을 교훈삼아 우리는 일상회복을 단계적으로, 질서 있게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장범수 기자  mstar002@naver.com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범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