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의회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 확정…"토건 · 정치세력 비리 척결"누적 득표율 50.29%로 이낙연 후보 따돌리고 결선투표 없이 본선에 직행

이재명 경기지사가 민주당 대선후보로 선출됐다.

내년 대통령 선거까지 150일 앞두고 주요 정당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이 처음으로 후보를 확정했다.

이상민 민주당 선거관리위원장은 10일 치뤄진 마지막 경선일정일 서울지역 경선결과 "기호 1번 이재명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 후보로 선출되었음을 선포한다"고 발표했다.
   
집권여당 민주당의 선택은 이재명이었다.

이재명 후보는 오늘 서울 경선에선 51.5%의 과반 득표율로 승리했지만 24만 8천여 명이 투표한 3차 국민선거인단, 마지막 슈퍼위크에서 28.3%를 얻는 데 그쳐 62.4%의 이낙연 후보에게 뒤졌다.

하지만, 누적 득표율 50.29%로 39.14%의 2위 이낙연 후보를 따돌리고 결선투표 없이 대선에 직행했다.

이재명 후보는 후보 수락 연설에서 "이번 대선은 부패 기득권과의 최후대첩"이라고 선언했다.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는 "토건세력과 유착한 정치 세력의 부패 비리를 반드시 뿌리 뽑겠다"며 "이번 '국민의힘 화천대유 게이트'처럼 사업과정에서 금품제공 등 불법행위가 적발되면 사후에도 개발 이익을 전액 환수해서 부당한 불로소득이 소수 기득권자의 손에 돌아가지 않도록 완전히 뿌리 뽑겠다"고 선언하며 '대장동 개발 의혹'을 정면 돌파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를 통해 국민이 요구하는 변화와 개혁을 반드시 완수하겠다고 다짐했다.

1964년생인 이재명 후보는 소년공 출신 변호사로 성남시장을 2차례 지낸 뒤 경기지사에 당선됐다.

이 후보는 경기도에 대한 국회 국정감사 이전인 이번 주 안에 경기지사 직에서 물러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민주당 당원으로서 이재명 대선 후보 지명을 축하한다"며, "경선 절차가 원만하게 진행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재명 후보는 내일 아침 국립서울현충원 참배를 시작으로 민주당 대선후보로서 첫 행보에 나선다. 

 

/추경호 기자  ybctv@daum.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