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환경/건강
CO2 활용으로 탄소소재의 무한한 가능성을 엿보다제3회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테크 포럼’ 개최

한국탄소산업진흥원(원장 방윤혁)은 지난 13일 ‘제 3회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테크포럼’을 개최했다.

이 포럼은 2050 탄소중립 이행을 위해 탄소산업이 나아가야할 방향을 모색하고 탄소소재 활용 및 저변 확대를 위해 기획한 것으로, 지난 4월부터 △2050 탄소중립 추진 방향과 과제,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환경인증 등을 주제로 진행해왔다.

에너지・화학, CCS 등 분야별 전문가 50여명이 참여한 이번 3차 포럼에서는 'CCUS(Carbon Capture, Utilization and Storage) 국내외 기술현황 및 탄소산업으로의 확장가능성'을 주제로 국내외 CCUS 기술현황을 공유하고, 산업에서 배출된 이산화탄소의 자원화 및 탄소산업으로의 연결 가능성을 모색하는데 초점이 맞춰졌다.

롯데케미칼 이노베이션센터 이상중 책임연구원은 ‘기체분리막을 이용한 CO2 포집 및 실증 사례’를, 국내 최초 CO2 포집・수송・액화・저장의 전주기 프로젝트를 진행 중인 ㈜에이원 대표는 생산이 종료된 울산 동해가스전을 재활용해 저비용의 블루수소 및 그린수소 생산이 가능한 중규모 CCS 기술 실증 사례를 소개했다.

이날 포럼에서는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의 CO2 포집 기술인 KIERSOL에 대한 소개와 더불어 기술상용화 추진 현황 등에 대해 이상중 책임연구원이 발표를 맡았으며, 한국과학기술원 이성호 박사가 CO2 및 폐플라스틱을 활용한 탄소소재 기술개발 사례를 소개했다.

이성호 박사는 “이산화탄소를 원료로 고부가 전환・활용하는 CCU 기술은 아직 형성되지 않은 신산업 분야”라며, 탄화배출가스의 탄소소재 전환에 적합한 촉매연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국탄소산업진흥원 방윤혁 원장은 “CO2를 포집・저장하는 수준을 넘어 미래 성장동력이 되는 소재자원으로 만들어가는 발상의 전환을 통해 2050 탄소중립을 실현하고, 대한민국의 지속가능성장을 가속화 하는데 탄소소재 산업이 기여할 수 있다”며 "향후 탄소소재 기반의 탄소중립 이행을 위한 다양한 접근법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전북/이승재 기자  esjabc@naver.com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이승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