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의회
김은혜 의원, "남욱 변호사가 말한대로 이뤄졌다"“1공단 부지 공원은 가봐야 아는 것”, “대장동 먼저 스타트 할 것” 음성 파일대로 현실화 돼
국민의힘 김은혜 국회의원

[YBC연합방송=윤원식기자]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 핵심 인물 중 한 명인 남욱 변호사의 대장동・제1공단 결합사업 분리 구상이 2년 뒤 현실화돼 천문학적 수익을 걷어간 대장동 사태에 대한 의혹이 커질 전망이다.

국민의힘 김은혜 의원(성남시 분당구갑)은 남욱 변호사가 2014년 4월 30일 대장동 도시개발추진위원회 사무실에서 정영학 회계사 및 주민들과 만나 대화한 음성 파일을 확인해 해당 내용을 추가 공개했다.

해당 대화에서 남욱 변호사는“이 1공단 이 부지를 공원으로 만들지 안 할지는 가봐야 아는 거야.”라고 말하면서“이건 놔둔 상태(제1공단 공원 조성 사업)에서 대장동 먼저 스타트를 할 거라고요”라고 해 2012년 6월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이 발표한 대장동 제1공단∙결합개발 사업이 종국엔 분리돼 진행될 것임을 시사했다.

이 외에도 해당 음성 파일에서 남 변호사는 ▲대장동 개발사업은 제1공단 공원 조성 사업과 상관없이 먼저 진행될 것, ▲제1공단 공원 조성 사업에 어려움이 생길 것, ▲주택경기가 좋아지고 있으므로 신속한 대장동 사업추진이 이뤄질 것임을 언급하는 내용이 추가로 확인됐다.

실제로 남 변호사가 원주민에게 밝힌 제1공단 결합사업 분리는 성남시가 소송 진행을 이유로 2016년 이재명 시장에게 개발계획변경 보고 및 결재를 받음으로써 현실화 됐으며 이로써, 대장동 사업은 신속하게 진행될 수 있었다.

또한 대장동 사업을 추진했던 남욱 변호사가 “더군다나 주택경기가 좋아지잖아요”라며 분양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한 것은 당시 부동산경기가 얼어붙어 ‘하이리스크 하이리턴’이었다는 이재명 지사측의 입장과 배치되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김은혜 의원은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에서부터 제1공단 공원 조성 사업 분리까지 모두 남 변호사가 말한대로 이뤄졌다”면서 “남욱 변호사가 대장동 도시개발계획에 언제 어디서부터 개입했는지, 이재명 지사・유동규 전 본부장과의 관련성은 얼마나 있는지, 대장동 주민들을 속이고 외지인을 배불리게 한 경제정치공동체를 반드시 특검에서 밝혀내야 한다”고 말했다.

/윤원식기자  yunws5068@hanmail.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원식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