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의회
중기부, 기업 소개 사이트에 단점은 가리고 장점만 알려이소영 의원, “청년 구직자들이 알고 싶은 중소기업 정보는 장밋빛 칭찬 아닌 현실적 정보”
더민주당 이소영 국회의원

[YBC연합방송=윤원식기자] 청년 구직자들을 위한 ‘참 괜찮은 중소기업’ 플랫폼이 중소기업의 장단점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할 예정이다.

 더불어민주당 이소영 의원(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경기 의왕·과천)이 국회 산자중기위 국정감사에서 중소벤처기업부 권칠승 장관에게 우수 중소기업 소개 플랫폼 ‘참 괜찮은 중소기업’의 균형감 있는 정보공개를 요청하자, 권칠승 장관은 “중소기업들의 장단점 정보를 투명하게 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중소기업중앙회와 운영 중인 ‘참 괜찮은 중소기업’ 플랫폼은 ▲정부의 지자체의 인증·인정 ▲신용등급 ▲퇴사율 등 6개 자격요건을 충족한 3만여 개의 우수 중소기업을 선정하여 청년 등 구직자들에게 소개하고 있다. 올해 2월부터 오픈한 이 사이트에는 매월 1만여 명의 구직자가 방문하고 있다.

이소영 의원에 따르면, ‘참 괜찮은 중소기업’ 플랫폼은 중소기업에 대한 좋은 후기만을 편향되게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사이트는 [기업리포트]란에서 유명 기업 리뷰 사이트의 후기를 제공하고 있는데, 장단점이 적힌 후기를 있는 그대로가 아닌 ‘장점 리뷰’만을 선택적으로 보여주고 있다는 것이다.

‘참 괜찮은 중소기업’의 후기와 기업 리뷰 사이트의 실제 후기를 비교한 결과, 누락된 단점 후기에는 기업의 야근 강도, 사내문화, 퇴사율 등 구직자에게 중요한 내용들이 담겨 있었다.

이소영 의원은 “‘참 괜찮은 중소기업’은 구직자에게 우수 중소기업을 소개하겠다는 취지와 달리, 선택적인 정보 제공으로 구직자들의 올바른 판단을 저해하고 있다”며 “해당 플랫폼이 기업의 장단점을 투명하고 균형감 있게 제공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에 권칠승 장관은 “(플랫폼을) 활성화하려는 의욕이 앞섰던 것 같다”며 “정보가 정확하지 않다는 소문이 나면 플랫폼이 발전하지 못할 것”이라 해당 문제점을 인정했다. 이어 “해당 리뷰 사이트의 장단점 정보를 투명하게 볼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윤원식기자  yunws5068@hanmail.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원식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