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누리호, 3단 엔진 46초 조기 연소 종료로 아쉬움 남아1단, 2단, 위성 모사체 분리 정상 수행, 3단 엔진 조기 연소
10월 21일 오후 5시 누리호 발사 과정 사진(제공=한국항공우주연구원)

[YBC연합방송=김재호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1일 오후 5시 발사된 누리호가 전 비행 과정은 정상적으로 수행되었다고 밝혔다.

다만, 3단 엔진이 조기 연소 종료되어 위성 모사체가 고도 700km의 목표에는 도달했으나 7.5km/s의 속도에는 미치지 못하여 지구 저궤도에 안착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누리호 발사는 1단 엔진 점화→이륙→1단 엔진 연소 및 1단 분리→페어링 분리→2단 엔진 점화 및 연소→2단 분리→3단 엔진 점화 및 연소→위성 모사체 분리 순으로 이루어진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의 분석 결과에 따르면, 누리호는 이륙 후 1단 분리, 페어링 분리, 2단 분리 등이 정상적으로 수행되었으나, 3단에 장착된 7톤급 액체 엔진이 목표로 한 521초 동안 연소 되지 못하고 475초에 조기 종료되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1단과 2단, 페어링, 2단과 3단의 성공적 분리와 점화를 통해 단 분리 기술을 확보한 점도 소기의 성과라 할 수 있다.

또한 이는 국내에 상당 수준의 발사체 기술력이 축적되었음을 보여주는 결과이다.

누리호 발사는 아쉬움을 남겼으나, 국내 독자개발 발사체의 첫 비행시험으로서 주요 발사 단계를 모두 이행하고, 핵심기술을 확보했음을 확인하는 성과를 보여 주었다.

전문가들은  누리호가 첫 번째 시험발사에서  보여준 성과만으로도 국내 우주기술이  선진국 수준에 올랐음을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누리호 발사를 참관하고 "목표에 완벽하게 이루지 못했지만, 첫 번째 발사로  매우 훌륭한 성과를 거뒀다"며 "부족한 부분들을 보완해 나가면서, 더욱 분발하여 국민 여러분과 함께 우주를 향한 우리의 도전을 멈추지 않고 우주 강국의 꿈을 이루어내는 날까지 계속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항우연 연구진과 외부전문가들이 참여하는 ‘발사조사 위원회’를 즉시 구성하여 3단 엔진 조기 종료의 원인을 정확히 규명하고, 문제점을 보완하여 2차 발사를 추진할 예정이다.

/김재호기자  kh739@hanmail.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