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방
3200톤급 ‘광개토대왕함’ 전투지휘 능력 강화…해군에 인도방사청, 한국형 구축함 3대 중 2번째 성능개량 완료
한국형 구축함(KDX-I).

해역 함대 지휘함 역할을 수행하는 3200톤급 구축함의 잠수함 탐지와 전투 지휘 능력이 강화됐다.

방위사업청은 22일 경남 진해 해군기지에서 성능개량이 완료된 한국형 구축함(KDX-I) ‘광개토대왕함’을 해군에 인도한다고 밝혔다.

방사청은 지난 2016년 9월부터 해역함대 지휘함으로 핵심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한국형 구축함 3척의 노후된 전투체계 및 센서 등을 성능 개량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9월 첫번째 함정인 양만춘함을 인도한 데 이어 1년여 만에 두번째 함정인 광개토대왕함을 인도한다.

광개토대왕함은 처음 함정이 건조됐을 때 해외에서 도입했던 전투체계를 성능이 향상된 국산 무기체계로 변경해 전투지휘능력이 크게 향상됐다고 방사청은 전했다.

국산 무기로 교체함에 따라 운용 및 정비에 드는 시간과 비용도 절감될 것으로 보인다.

또 잠수함에 대한 대응능력 향상을 위해 ‘선 배열 예인 소나(Towed Array Sonar System, TASS)’도 최신으로 교체해 수중 표적 탐지 및 추적 성능이 크게 향상됐다.

KDX-I급 구축함은 길이 135m, 폭 14m 규모로 유도탄, 함포, 어뢰 등의 무장이 탑재됐다.

광개토대왕함에 이어 오는 12월에는 마지막 함정인 을지문덕함도 인도하면 한국형 구축함(KDX-I) 성능개량 사업은 종료된다.

방극철 방사청 함정사업부장은 “광개토대왕함은 최신 전투체계 및 센서를 탑재해 해역 함대 지휘함으로써의 역할을 보다 완벽히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윤원식 기자  yunws5068@hanmail.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원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