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호남/제주
익산시, 저소득층·농어촌장애인 주택개선으로 주거복지 향상저소득계층 주거 편의 위한 노후주택개선사업 44가구 추진
익산시청

익산시가 열악한 주거 환경에 처한 저소득 가구의 노후주택을 개조해 주거복지 향상을 이끌어나가고 있다.

시는 올해‘희망의 집 고쳐주기 사업’과 ‘농어촌장애인 주택개조 지원사업’을 진행해 지역 내 44가구의 주거 환경 개선 공사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시는 올해 29개 읍‧면‧동으로부터 신청받은 자활능력이 없는 기초생활수급자와 장애인, 독거노인, 소년소녀 가장 등 저소득계층의 노후 불량주택을 대상으로 사업 대상자를 선정했다.

희망의 집 고쳐주기 사업은 가구당 400만원, 농어촌장애인 주택개조 사업은 가구당 380만원 범위 내에서 지붕 누수, 도배장판, 문턱 낮추기, 에너지 단열 공사 등을 추진한다.

시는 지난 2015년부터 집수리 사업을 추진해왔으며 올해 44가구를 포함해 지금까지 모두 956가구의 집수리를 꾸준히 진행했다. 이를 통해 지역 주거환경개선에 큰 도움을 주며, 사회적기업에 위탁 추진하고 자재를 관내에서 구입하기 때문에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 부문에 도움이 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저소득 주민들의 열악한 주거환경을 개선하여 삶의 질을 향상 시키고 쾌적한 주거여건을 만들어 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동절기 이전에 사업이 조기 마무리되어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사후관리에도 총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전북/이승재 기자  esjabc@naver.com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이승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