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사망 처리된 여성' 경찰 도움으로 24년 만에 가족 상봉남양주남부署 실종수사팀, 극적인 상봉 도와

남양주남부경찰서(서장 김종필)는 지난 4일 남양주남부경찰서 실종수사팀 사무실에서 1997년에 헤어진 강순심(가명, 62세)씨와 가족이 24년 만에 극적인 상봉을 했다고 밝혔다.

강순심씨는 1997년 IMF당시 가정형편이 어려워지자 스스로 돈을 벌기 위해 집을 나선 후 가족들과 소식이 끊겼다.

가족들은 순심씨의 행적을 찾아다녔지만 그녀의 생사여부 조차 확인할 수 없어 법원에 실종선고 신고를 했고, 5년이 지난 2011년 강순심씨는 사망자로 처리됐다.

인적이 드문 지역 내 쪽방에서 홀로 생활한 그녀는 본인의 사망 처리된 사실을 모른 채 10년간을 무적자로 지내 온 것이다.

그러던 중 지난 10월 31일 신고를 접수받고 출동한 경찰관이 강순심씨의 인적사항을 파악하는 과정에서 사망 처리된 사실을 알게 된 것이다.

위 사실을 통보받은 실종수사팀은 즉시 강순심씨와 면담을 실시, 그녀가 기억하는 형제들의 이름을 단서로 그들 소재를 신속히 파악하여 가족 간 재회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도왔다.

순심씨는 “그동안 가족들을 볼 면목이 없어 홀로 지냈지만 가족에 대한 그리움은 항상 가슴속에 간직하며 살아왔다. 가족을 다시 만나게 해준 실종수사팀에 너무 감사하다”며 울음을 터뜨렸다.

김종필 남양주남부서장은 “사망 직권 말소되어 각종 복지혜택을 받지 못한 채 사회와 단절된 삶을 살아온 강순심씨의 사연이 매우 안타까웠다. 경찰은 가족 상봉에 그치지 않고, 관할 지자체와 연계하여 강순심씨의 실종선고 취소청구 등 행정절차를 도와줄 계획이며 긴급생계비, 긴급주거지원 등 기초수급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남양주남부경찰서는 지난 4월과 9월 두 차례, 수 십년간 헤어진 가족을 찾아준 바 있다.

 

/장범수 기자  mstar002@naver.com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범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