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환경/건강
관절·척추 통증에 좋은 주사치료 종류는?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관절병증 환자 500만 명 넘어
사진/허동범 연세스타병원 병원장/정형외과 전문의/경희대학교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외래교수

[YBC연합방송=윤원식기자] ‘아이고, 삭신이야’가 자연스럽게 나오는 시기가 왔다. 쌀쌀해지는 날씨, 흐려지고 갑자기 내리는 눈·비는 몸의 통증을 불러일으킨다. 관절 안쪽과 바깥쪽의 압력 차이로 인해 발생하기 때문이다.

코로나19 이전, 관절이 아파서 병원을 찾은 환자 수는 2019년에 500만 명이 넘어섰다. 여성 환자가 남성에 비해 약 2배 많았다. 무릎 관절염, 어깨, 팔꿈치, 손목, 허리, 목 등에서 발생되는 통증은 증상이 심하지 않다면 보존적치료인 주사치료로 통증이 개선된다.

허동범 연세스타병원 병원장(경희대학교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외래교수)은 “관절이나 척추에서 통증이 시작된 초기에는 소염진통제와 물리치료로 간단히 치료할 수 있다. 하지만 통증이 발생하고 2주 이상을 보냈다면 주사치료를 실시한다. 주사의 종류는 다양하지만 대표적으로 관절에 시행하는 프롤로주사, 연골주사가 있고 허리 및 목 디스크에 사용하는 신경주사 등이 있다”고 전했다.

관절에 시행하는 프롤로 주사는 무릎 등 관절에 인대 증식제를 주입해서 약해진 인대의 재생을 돕고 통증을 개선시키는 주사제다. 고농도의 포도당 성분이 배합된 주사제를 손상 부위에 직접 주입하여 우리 몸의 치유능력을 자극시키고 세포의 재활성화 및 조직의 재생을 유도한다. 시술 시간이 짧고 바로 정상생활을 할 수 있기 때문에 직장인도 쉽게 받을 수 있다.

연골주사는 정상관절 연골을 구성하는 성분으로 이뤄져 있기 때문에 염증을 일으키는 성분의 활성을 억제한다. 또한 관절 내에 막을 생성해서 관절 사이의 마찰을 줄여 관절 윤활작용 및 표면 보호작용, 충격 흡수 등의 역할을 하는 주사제로 통증 완화에 효과적이다.

허리디스크나 목디스크가 있을 때 받는 신경주사 치료는 블록주사가 대표적이다. 신경차단술이라고도 불리는 치료로 신경 주위의 염증과 부종을 가라앉힌다. 주위의 근육과 혈액의 흐름을 회복시켜주고 통증이 생긴 신경을 회복시켜 주는 기능도 있다. 실시간 방사선 영상장치인 C-ARM(움직이는 X-Ray)을 이용하여 실시간으로 치료가 필요한 통증 부위를 확인하면서 국소마취 후 디스크와 신경 사이에 정확히 주사를 넣기 때문에 정확도가 높다. 디스크 뿐만 아니라 척추관 협착증 등에도 효과가 좋다.

3가지 주사치료 중 프롤로주사와 연골주사는 시술 시간이 짧지만, 신경주사는 20분 내외가 소요된다. 주사치료 후 통증 개선 시기는 사람마다 다르다.

허동범 정형외과 전문의(연세스타병원 병원장)는 “주사치료는 빠르게 통증을 개선하는데 좋다. 한 번 맞고 바로 좋아지는 분들도 있고, 세 번을 맞아도 괜찮아지지 않는 분들이 있다. 통증이 개선되지 않는 이유는 시술 또는 수술이 필요한 경우가 많다. 통증 개선이 없다면 더 악화되기 전에 정밀검사를 받고 수술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윤원식기자  yunws5068@hanmail.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원식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